bar_progress

2015 부안마실축제 10만여 인파 운집 ‘흥행몰이’

최종수정 2015.05.03 07:56 기사입력 2015.05.03 07:56

댓글쓰기

"부안 맑은물총 페스티벌 2만명, 위도 띠뱃놀이 1만명 등 인기"

[아시아경제 김재길 기자]2015 부안마실축제가 축제 둘째날 10만명(부안군 추산) 가량이 찾으면서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부안군은 ‘어화세상 벗님네야, 복받으러 마실가세!’를 주제로 개최 중인 2015 부안마실축제 둘째날 10만여 명이 주민과 관광객이 몰리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이날 부안읍 물의 거리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부안 맑은물총 페스티벌에는 2만여 명의 청소년과 가족, 관광객들이 몰려 북적거렸다.

부안초등학교에서 열린 KBS 전국노래자랑 부안군편 녹화에도 2만여 명의 인파가 찾아 마실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마실축제 주 행사장인 아담사거리에서 터미널사거리 구간에서 열린 오복기원 위도 띠뱃놀이 역시 2000여명의 행사 참가자와 함께 1만여명이 찾아 축제를 즐겼다.

부안상설시장 주차장 입구에서 진행된 ‘오디속 황금오디를 찾아라’는 주한공관 대사와 임직원, 가족 50여명을 비롯해 2000여명이 참여해 부안의 맛과 멋, 흥에 흠뻑 취했다.

군 관계자는 “올해부터 마실축제 메인행사장을 부안읍으로 옮겨 진행했는데 많은 주민과 관광객들이 참여해 주셔서 성황리에 개최 중”이라며 “주민은 물론 관광객들에게도 큰 인기를 얻고 있는 만큼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마실축제를 찾아 즐거운 시간을 보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올 마실축제 첫날인 지난 1일에는 관광객 6만여 명과 주민 3만여 명 등 총 9만여 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김재길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