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외환銀 무기계약직 전원, 통합 후 '정규직' 된다

최종수정 2015.01.07 09:56 기사입력 2015.01.07 07:08

댓글쓰기

하나금융지주, 외환銀 노조에 '통합 후 한 달 내 정규직 전환' 제안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을 추진 중인 하나금융지주 가 통합 한 달 내 두 은행의 무기계약직 전원을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결정했다. 외환은행 노동조합이 하나은행과의 합병 조건으로 내건 '통합 전 무기계약직의 6급 정규직 전환'을 일부 수용해 절충안을 내놓은 것이다. 하나금융은 이를 외환은행 노조에 제안한 상태로, 노조가 이를 받아들이기만 하면 두 은행의 통합은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7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6일 외환은행 노조에 하나ㆍ외환은행 합병 후 한 달 내 두 은행의 무기계약직 3400명을 6급 정규직으로 전환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외환은행 노조는 하나은행과의 합병 조건으로 통합 전 외환은행 내 무기계약직 2000명의 정규직 전환을 하나금융에 요구해 왔다. 하지만 사측이 이에 난색을 표하면서 두 은행의 통합 논의가 지체됐고, 합병기일 또한 기존 2월1일에서 3월1일로 연기했다.

하나금융의 이같은 결정은 더 이상 두 은행의 통합 시점을 미룰 수 없다는 판단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단 형평성을 고려해 하나은행 무기계약직 1400명도 함께 정규직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하나금융은 통합기일인 3월1일에 맞추려면 이달 내에는 금융위원회에 합병 예비인가 신청을 해야 한다. 금융위는 외환은행의 노조와 합의를 요구하고 있어 일부 양보할 수 밖엔 없던 상황이다.
하나금융의 이 같은 제안으로 두 은행의 통합은 급물살을 타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외환은행 노조는 통합 전에 무기계약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을 요구하고는 있지만, 업계에서는 유례가 없는 '대규모 정규직 전환'을 마냥 외면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