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하나·외환銀 통합, 노사 협상 '신호탄'…"14일 의제 결정"

최종수정 2014.11.14 16:17 기사입력 2014.11.14 16:10

댓글쓰기

사측, 전무·상무급 임원으로 대표단 꾸려…"찬성여부부터 통합은행명까지 협의"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조기통합을 두고 본격적인 노사협상이 시작된다. 사측과 노조측 대표단은 14일 첫 만남을 갖고 앞으로 논의할 사안들을 결정지을 예정이다.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금융지주 와 외환은행 임원으로 구성된 대표단 4명과 외환은행 노동조합 대표단 4명은 이날 저녁 만나 두 은행의 조기통합에 대해 폭넓게 의견을 교환한다.

사측 대표단은 하나금융의 권태균 전무와 김재영 상무, 외환은행의 주재중 전무, 오상영 전무, 노조측 대표단은 김지성, 김기철 전 노조위원장과, 김태훈 현 노조 부위원장, 외환은행 출신인 박상기 숭실대 교수로 구성됐다.

노사는 통합을 본격적으로 논의하는 첫 만남에서 향후 대화의 의제들을 확정지을 계획이다. 외환은행 노조 관계자는 "앞으로 어떤 논의들을 해 나갈 것인지 얘기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우선적으로 지금 조기통합이 필요한 지에 대해 사측의 입장을 들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으로 노사는 두 은행의 통합에 대해 세부적인 부문까지 협상을 할 계획이다. 사측 대표단 관계자는 "노조에게 합병 찬성여부부터 통합은행명까지 폭넓은 대화를 나누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협상으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통합이 급물살을 탈 예정이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지난 29일 각각 이사회를 열고 통합을 위한 결의를 마쳤다. 하나금융은 이달 중 금융위에 통합 승인 신청을 하고 빠르면 연내에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