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화요비, 31일 공연 예정대로 진행…실신 후 머리 부상 입어

최종수정 2014.12.31 19:57 기사입력 2014.12.31 19:57

댓글쓰기

사진=호기심스튜디오레이블 제공

사진=호기심스튜디오레이블 제공


화요비, 31일 공연 예정대로 진행…실신 후 머리 부상 입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가수 화요비(32)가 콘서트 도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갔다.

화요비 소속사인 호기심스튜디오레이블은 화요비가 30일 오후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콘서트 도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이날 콘서트는 도중에 취소됐다.

화요비는 의식을 회복하고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았으며 검사를 위해 퇴원하지 않았다고 소속사는 설명했다. 화요비는 일단 집으로 돌아가 안정을 취할 예정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병원에서 극심한 스트레스로 실신했다는 진단을 받았다"면서 "화요비가 쓰러지면서 머리 부분에 타박상을 입었다"고 전했다.

이에 취소된 이날 콘서트에 대해 소속사는 관객들에게 양해를 구하고 티켓을 환불해주기로 했다. 31일 공연은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화요비, 무슨 일?" "화요비, 안타깝다" "화요비, 건강하세요" "화요비, 파이팅" "화요비, 짱짱"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