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왔다 장보리' 김지훈, 수상 소감 도중 '헤일로' 홍보? "저희 회사가…"

최종수정 2014.12.31 09:47 기사입력 2014.12.31 09:47

댓글쓰기

배우 김지훈 / 사진=MBC 방송 캡쳐

배우 김지훈 / 사진=MBC 방송 캡쳐



'왔다 장보리' 김지훈, 수상 소감 도중 '헤일로' 홍보? "저희 회사가…"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왔다 장보리'에서 이재화 역을 맡아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은 배우 김지훈(33)이 '2014 MBC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 가운데 김지훈은 수상소감에서 신인 그룹 헤일로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30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신사옥에서 열린 '2014 MBC 연기대상'에서 김지훈이 연속극 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왔다 장보리'에서 열연한 김지훈은 "보리보리, 비단아 아빠 상 탔다. 연민정 나 상 탔다. 아까 사실 레드카펫 공약으로 걸어서 했다. 비단이는 지금 집에서 TV를 보고 있겠죠"라며 함께 출연했던 배우들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솔직히 받으니까 기분이 좋네요. 저는 상에 있어서는 욕심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받으니까 기분이 좋은 건 어쩔 수 없다"라고 말했다. 또한 "'왔다 장보리'가 국민 드라마로 거듭나기까지 주말에 약속도 취소하고 TV 앞에 와주신 국민 여러분들께 감사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저희 회사가 사정이 좋진 않다"라며 "헤일로라는 아이돌 그룹이 있는데 잘 됐으면 좋겠다. 인터넷 검색창에 헤일로라고 쳐서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수 있도록 부탁드리겠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김지훈은 "올해 연기변신을 보여드렸다면 다음엔 남자답고 섹시한 역할에 도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