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리스서 466명 탑승 카페리 화재

최종수정 2014.12.28 16:05 기사입력 2014.12.28 16: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승객 등 466명을 태운 채 그리스에서 이탈리아로 향하던 카페리에서 불이 나 승객들이 대피 중이다.
화재가 발생한 카페리 노먼 아틀랜틱

화재가 발생한 카페리 노먼 아틀랜틱


가디언 등 외신에 따르면 승객과 차량 222대를 태운 노먼 아틀랜틱호는 그리스 서부 파트라스항을 떠나 이탈리아 안코나항으로 향하던 중 오토노이 섬을 33마일 앞두고 긴급 구조 신호를 보냈다.

28일 오전 6시경(현지시간) 차고에서 발생한 불은 순식간에 선박 전체로 번졌고 선장은 승객들에게 긴급 대피 명령을 내렸다.

헬리콥터와 두 척의 구조선이 긴급 출동해 사고 해역으로 향하고 있고 인근을 항해 중이던 화물선도 구조에 나섰다.

하지만 사고 해역에 강한 바람이 불고 있어 승객의 탈출과 구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한 승객은 그리스 TV에 전화를 걸어 "탈출해야 하지만 쉽지 않다"고 말했다.

승선한 인원 중 411명은 승객이며 55명은 승무원으로 알려졌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