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그리스, 대선 1차 투표 부결

최종수정 2014.12.18 05:33 기사입력 2014.12.18 05: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그리스 의회가 17일(현지시간) 대통령 선거 1차 투표에 나섰지만 예상대로 부결됐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신민당과 사회당 연립정부가 추대한 스타브로스 디마스 후보는 160명의 표를 받았지만 이는 가결 요건인 200명에 크게 못 미쳤다.

투표에서 전체의원 300명 중 신민당과 사회당이 소속 의원 155명과 무소속 의원 5명만 찬성했다. 야당과 다른 무소속 의원 등 135명이 반대, 5명은 기권했다.

이로써 3차 투표에서 180표를 얻어야하는 상황이 쉽지 않음이 확인됐다.

상징적 국가원수인 그리스 대통령은 의회에서 선출하며 1, 2차 투표의 당선 요건은 정원(300명)의 3분의 2 이상 찬성, 3차 투표는 5분의 3(180명)이다.
2차 투표는 오는 23일이며 여기서도 대통령을 뽑지 못한다면 29일 3차 투표를 실시한다.

연정은 가결 정족수가 줄어드는 3차 투표에서 180석의 지지를 얻는데 당력을 집중하는 전략이다.

의회가 3차 투표에서도 대통령을 선출하지 못하면 해산하고 조기 총선을 실시해야 하며 새로 구성된 의회는 다시 대통령 선거를 치르게 된다.

안토니스 사마라스 총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찬성표는 정부를 위한 것이 아니라 헌법을 수호하고 대통령을 존중하는 결정"이라며 대통령을 선출해야 정치적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구제금융에서 졸업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소했다.

야당의 입장은 강경하다. 제1야당인 급진좌파연합(시리자)의 알렉시스 치프라스 당수도 기자들과 만나 "정부의 유언살포가 실패로 끝났다"고 비판했다. 또다른 야당인 그리스 독립당의 파노스 카메노스 당수 역시 "정부의 시도는 실패했고 조기총선이 다가왔다"고 주장했다.

이날 비시티즌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 시리자의 지지율은 23.3%로 사마라스 총리가 이끄는 신민당(20.1%)보다 3.2%포인트 높아 1위를 고수했다.

시장의 반응도 다르지 않다. 마이클 미카엘리데스 RBS 투자전략가는 "그리스 집권당 입장에서는 3차 투표이전에 정치적인 결단이 필요하다"고 예상했다.

그렇다 해도 사마라스 총리에게 부정적인 결과만도 아니다. 사마라스는 집권 연정 소속 외에 5명의 표를 확보하는데 성공했다.

사마라스 총리는 지난 8일 대외채권단과 마지막 구제금융 협상 시한을 2개월 연장하기로 결정한 직후 대통령 선거를 2개월 앞당겨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채권단은 정부와 내년 재정수지 전망에 대한 이견과 대통령 선출 실패에 따른 정권 교체 가능성 등 정치적 불확실성 등에 따라 지난달 협상에서 합의에 실패한 바있다.

디마스 후보는 2004년부터 2010년까지 유럽연합(EU) 집행위원을 역임하고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외무장관을 지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