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스트 콘서트' 이현섭 "멘트 걱정, 신문에 어떻게 그려질까 두려워"

최종수정 2014.12.27 21:09 기사입력 2014.12.27 21:06

댓글쓰기

고 신해철과 이현섭(오른쪽)

고 신해철과 이현섭(오른쪽)


[아시아경제 장용준 기자]넥스트 이현섭이 고 신해철의 죽음과 관련해 느낀 괴로움에 대해 밝혔다.

이현섭은 27일 오후 서울 고려대학교 화정체육관에서 열린 '2014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에 출연해 "최근 가장 큰 걱정은 멘트에 대한 것이었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 신해철의 죽음과 관련해) 오만가지 감정을 다 겪었다"라며 "특히 무대나 신문 방송에서 어떤 말을 해야 할까 고민됐다. 그게 개인적으로 가장 큰 공포였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2014 넥스트 유나이티드 콘서트'는 고 신해철이 생전 기획했던 공연이다. 넥스트 멤버들이 그의 의지를 이어받아 성사시켰다.

고 신해철을 추모하는 공연답게 신성우·홍경민·김진표·김원준·김성면 등 가요계 스타들이 총 출동해 화려한 무대를 꾸몄다.
장용준 기자 zelra@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