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32조원 규모 경기 부양안 결정

최종수정 2014.12.27 20:20 기사입력 2014.12.27 20: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일본 정부가 27일 임시 각의를 열고 경기부양을 위한 3조5천억엔(약32조원) 규모의 긴급 대책을 내놓았다. '아베노믹스'에서 외면 받고 있는 지방 경제와 가계 등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이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이번 대책에 따라 지방 활성화에 약 6000억엔, 가계ㆍ중소기업 지원에 1조2000억엔, 재해복구ㆍ부흥에 1조7000억엔의 국비가 투입된다.
이번 대책은 엔저로 인한 물가와 원자재 수입가격 상승, 소비세 인상 후의 소비위축 등을 완화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일본 정부는 이번 대책으로 실질 국내총생산(GDP)을 0.7% 정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원은 2014년도 추경예산안에 반영, 내년 1월 소집되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지방 활성화 대책으로는 지방자치단체가 상품권 등으로 활용할 수 있는 4200억엔 규모의 '지역주민생활 긴급지원 교부금' 신설이 포함됐다.

아울러 국가 재정 상황과 사회 고령화를 감안, 정부 예산의 30%를 차지하는 사회보장비 수준을 전체적으로 억제해 나가기로 했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