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희상 "정부 내년도 경제정책방향, 전면 재검토해야"

최종수정 2014.12.24 10:16 기사입력 2014.12.24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문희상 새정치민주연합 비대위원장은 24일 정부의 '2015년 경제정책방향'에 대해 '전면 재검토'를 요구했다.

문희상 새정치연합 비대위원장

문희상 새정치연합 비대위원장

문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입으로는 가계소득 증대를 외치면서 행동은 재벌특혜를 증대하는 모순적 경제기조"라고 비판했다. 그는 "정부가 이야기하는 구조개혁이 정규직 과보호라는 해괴한 논리로 해고를 자유롭게 해주는 정책이 아닌가 의심되기 때문에 기대보다 우려가 앞선다"며 "입으로는 가계 소득 증대를 말하면서 실제는 재벌소득 증대가 의심된다"고 지적했다.
문 위원장은 "재벌 특혜 증대라는 모순과 해고가 자유로운 노동시장, 엄청난 사내보유금을 쌓아둔 재벌 그리고 기업에게 혜택을 주는 정책으로는 경제가 살아날 수 없다는 것이 분명하다"며 "언제 터질지 모르는 가계부채 폭탄, 자영업자의 부채 등 국민들 대부분이 빚을 갚느라 허리가 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정부가 사학, 군인연금을 꺼내들었다가 뒤로 한발 물러선 것과 관련해 "공무원연금 논의도 시작 안했는데 사학, 군인연금 개혁한다는 말에 새누리당이 뿔이 날 만도 하다"며 "군사작전 하듯 해치우는 불통정부 다운 발상"이라고 총평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