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의원' 이원석 감독 "하정우와 골 때리는 영화 찍고파"(인터뷰)

최종수정 2014.12.23 17:46 기사입력 2014.12.23 17:46

댓글쓰기

'상의원' 이원석 감독 "하정우와 골 때리는 영화 찍고파"(인터뷰)

[아시아경제 유수경 기자]영화 '상의원'을 연출한 이원석 감독이 배우 하정우에 대한 관심을 표했다.

이원석 감독은 23일 오후 서울 모처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아시아경제와의 인터뷰에서 "하정우씨와 영화를 한 번 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엉뚱한 면이 있어서 잘 맞을 거 같다. 정말 골 때리는 영화를 하고 싶다"며 "지금은 직접 연출도 하고 감독님이 되셨으니까 더 힘들어지겠지만 그래도 기회가 된다면 함께 작업을 하고 싶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자신의 배우 캐스팅 기준에 대해 "처음에 사진들을 붙여놓고 본다. 전형적인 사람이 아니었으면 한다"며 "이 사람은 이런 모습이 처음인데, 그런 재미를 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 '이 배우가 이런 것도 하네' 하는 느낌을 주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또 "나중에 언젠가 B급 뮤지컬 영화를 찍고 싶다. 판타지를 하고 싶다"며 "엉뚱한 그런 얘기가 재밌고 좋다"고 고백했다.
이원석 감독은 오는 24일 개봉하는 '상의원'을 연출했다. 그는 "배우들이 나보다 연기를 더 잘 알지 않나. 선수들이니까 나 이상으로 연구를 할 거라고 생각한다"며 "우리 현장은 좋았던 게 서로 대화가 많았다. 한석규씨도 촬영장에서 너무 편하게 대해줬고, 유연석씨도 자신의 의견을 많이 내면서 열정을 보였다"고 회상했다.

더불어 이 감독은 공진 역을 맡은 고수를 비롯해 왕비로 분한 박신혜, 왕으로 변신한 유연석, 돌석으로 열연을 펼친 한석규에 대해 칭찬하며 "모두가 열심히 했고 제 역할에 맞게 잘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한편 '상의원'은 조선시대 왕실의 의복을 만들던 상의원에서 펼쳐지는 조선최초 궁중의상극으로 아름다움을 향한 치열한 대결을 그린 영화다. 한석규, 고수, 박신혜, 유연석, 마동석 등 흥행보증수표로 불리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개봉은 오는 24일.

유수경 기자 uu84@asiae.co.kr

<ⓒ아시아경제 & 스투닷컴(stoo.com)이 만드는 온오프라인 연예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