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암울하던 한국수영, '포스트 박태환' 찾았다

최종수정 2014.12.19 11:23 기사입력 2014.12.19 11:23

댓글쓰기

이호준, 호주 '레이크 맥쿼리 게임'서 3관왕…박태환과 경기 운영 비슷, 리우 올림픽 출전이 목표

암울하던 한국수영, '포스트 박태환' 찾았다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호주 뉴사우스웨일스 주의 대회에서 나온 유스(12세~15세) 신기록이라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다음날 알게 됐죠. 호주 전체 신기록이라는 사실을요."

수영 강국에서 이룬 쾌거였다. 태극기를 세 차례 꼭대기에 걸고 역사적인 기록에 이름까지 새겼다. 서울사대 부속 중학교 1학년 이호준(13). 뉴사우스웨일스 주 뉴캐슬대수영장에서 10일 끝난 '레이크 맥쿼리 게임 2014'에서 자유형 400m와 100m, 혼계영 400m 등 3관왕을 했다. 특히 자유형 400m에서는 3분58초75만에 터치패드를 찍었다. 자신이 지난 5월 26일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작성한 국내 최고기록(4분01초81)을 3초 이상 단축했다. 유스대표팀을 지휘한 방준영(50) 감독은 "4분의 벽을 깬 것만도 대단한데 그 이상을 해냈다. 심판위원 등 호주의 관계자들이 모두 놀라워했다"고 전했다. 체력을 충전할 수 없을 만큼 빡빡한 경기일정 속에서 세운 기록이다. 오전 11시에 400m, 오후 1시에 100m 경기가 열렸다.
이호준은 2009년 12월부터 수영을 했다. 살을 빼기 위해서였다. 하지만 그를 지도한 서울 화계초등학교 수영부의 김우중(37) 코치는 대번에 재능을 알아봤다. "초등학교 2학년 때만 해도 고도비만(150㎝ㆍ60㎏)이었어요. 체중을 줄이면서 수영을 시켰는데 놀랍게도 파워를 계속 유지하더라고요. 근성과 집중력도 남달랐고요." 이호준은 2년 만에 최고 유망주로 떠올랐다. 초등학교 4학년 때 처음 참가한 소년체전에서 50m 대회신기록(28초86)을 썼다. 지난해 5월 소년체전에서는 대회신기록을 다섯 개 세우며 4관왕에 올랐고 수영 남자 초등부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기록은 중학교에 진학한 뒤에도 가파른 상승세다.

이호준(왼쪽)과 박태환

이호준(왼쪽)과 박태환


이호준의 아버지 이성환(41) 씨는 핸드볼 국가대표 골키퍼 출신으로 키가 182㎝다. 아버지의 '스포츠 유전자'를 물려받았는지 이호준의 키는 벌써 181㎝나 된다. 발 길이는 285㎜. 넓은 어깨에 폐활량은 7000㏄에 육박한다. 그래서 수영관계자들은 그를 '박태환(25ㆍ인천시청)의 뒤를 이를 재목'으로 부른다. 경기 운영도 박태환과 비슷하다. 중반까지 일정한 페이스를 유지하다 막판 스퍼트로 경쟁자들과 거리를 벌린다. 김 코치는 "성장이 멈추는 시기에 웨이트트레이닝을 시작하고 달리기로 체력을 끌어올린다면 지금보다 훨씬 강한 스퍼트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이호준이) 수영을 재밌어한다. 발전 가능성이 무궁무진하다"고 했다. 이성환 씨는 훈련을 강요하지 않는다. 대신 다양한 소통과 스킨십으로 용기를 북돋는다.

이호준은 지난 7월 경북 김천에서 열린 MBC배전국수영대회에 다녀온 뒤 한층 더 성숙했다. 우상인 박태환으로부터 격려를 받았다. 이성환 씨는 "박 선수가 호준이의 소년체전 기록을 알고 응원해주고 싶다며 찾아왔다. 그날 이후 박 선수의 경기 동영상을 수백 번 돌려보며 수영에 열을 올리고 있다. 박 선수의 자서전도 달달 외운다"고 했다. 이호준은 내년 소년체전에서 다시 한 번 기록 경신을 노린다. 그 뒤 목표는 박태환이 대청중학교 3학년 때 이룬 최연소 국가대표다. 김 코치는 "박 선수가 2004년 아테네올림픽에 나갔듯이 호준이를 꼭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올림픽에 보내고 싶다"고 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