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윤종록 미래부 차관, 소프트웨어 문화 확산 위해 초등학교 방문

최종수정 2014.12.21 12:00 기사입력 2014.12.21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윤종록 미래창조과학부 2차관이 소프트웨어의 가치를 인정하는 문화 확산을 위해 19일 서울신남성초등학교를 방문했다.

21일 미래부는 소프트웨어 가치를 인정하는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미래 꿈나무인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소프트웨어 업계의 유명 인사를 초청해 강연을 한다고 밝혔다.
이의 일환으로 윤종록 미래부 2차관이 지난 19일 서울신남성초등학교에서 ‘쉽고 재미있는 소프트웨어 이야기’를 주제로 초등학생들과 첫 만남을 가졌다.

윤 차관은 소프트웨어 가치에 대한 교육뿐만 아니라 미리 학생들로부터 자유롭게 질문을 받아 현장에서 직접 답변했다.

미래부는 앞으로 소프트웨어 업계의 유명인사가 릴레이방식으로 소프트웨어 시범교육 초등학교에서 소프트웨어 일일교사를 수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윤 관은 다음 소프트웨어 일일교사로 김상헌 네이버 대표, 이두희 멋쟁이 사자처럼 대표, 오재철 아이온커뮤니케이션즈 대표를 추천했다.

윤 차관은 “소프트웨어의 가치 인식은 무엇보다 문화 확산이 중요하다"면서 "문화 확산은 소프트웨어 강국이 되는데 큰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