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 장관 "한·중 ICT 공생모델 만들어야"

최종수정 2014.12.18 15:14 기사입력 2014.12.18 15:1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중국을 공식 방문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18일 "중국의 혁신현장을 방문해 한국과 중국의 공생모델을 만들고자 한다. 한국의 정보통신기술(ICT)이 도약할 새로운 모델은 중국에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최 장관은 이날 중국 베이징의 차이나월드호텔에서 '베이징 현지기업인 조찬 간담회'를 열어 이 같이 말하고 기업인들과 중국시장 진출 전략을 함께 모색했다.

최 장관은 "중국에서 사업을 시작해 셰게화로 가는 것은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현실"이라며 "예전과 다른 패러다임으로 접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이버가 일본에서 라인을 통해 세계화를 이룬 것처럼 우리 기업들이 중국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세계로 나갈 것"을 제안하기도 했다.

최 장관은 한·중의 비스니스 모델 발전방향으로 교차투자를 전략적으로 고려해야 한다는 생각도 밝혔다. 양국간의 ICT 분야에 대한 상호투자가 상생모델을 만드는 데 긍정적 작용을 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네이버 김상헌 대표, LG CNS 한지원 중국법인장, SK텔레콤차이나 임창영 대표 등 참석자들은 중국 내부에서의 외국기업에 대한 차별과 지적재산권 보호 등이 꼭 해결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 장관은 기업들의 애로사항에 대해서도 "특허 규제 등 보이지 않은 제약이 있는 것을 알고 있다"면서 "중국 정부와 최대한 협의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편 최 장관은 이날 완강(Wan Gang) 중국 과학기술부 장관과 만나 '한·중 과학기술장관회의'를 갖고 '대규모 산학연 실용화 공동연구'와'기술이전·실용화 협력'을 적극 추진하기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