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연구진, 살인진드기 죽이는 바이오소재 개발

최종수정 2014.12.18 12:00 기사입력 2014.12.18 12:00

댓글쓰기

살인진드기 및 집먼지진드기에 의한 질병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천연살비제 개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감염병 매개 살인진드기 방제를 위한 바이오소재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18일 미래창조과학부에 따르면 전북대 생물환경화학과 이회선 교수 연구팀은 감염성 질환을 매개하는 살인진드기와 집먼지진드기를 사멸(방제)시키고 나아가 검게 변색시켜(바이오 마커) 인간의 눈으로 찾아볼 수 있도록 하는 바이오 소재를 개발했다.

살인진드기는 참진드기과에 속하는 작은소참진드기로 라임병과 반점열, 리케차의 매개체이며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도 매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살인진드기 등에 물려 발병하며, 한번 감염되면 사망률이 15~30%에 육박하는 급성질환이다.

이번 연구는 미래부가 추진하는 중견연구자지원사업(핵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고,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지(Scientific Reports) 온라인판 12월1일자에 게재됐으며, 특허출원한 상태다.
연구팀은 파극천에서 살인진드기와 집먼지진드기를 사멸시킬 수 있는 바이오 소재를 개발했다. 기존 화학방제제보다 친환경적이고 방제효과가 뛰어나 향후 감염예방을 위한 마스크, 스프레이형 신약, 등산복형 의류, 방향제 등에 응용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개발된 바이오 소재는 진드기에 대한 방제효과가 기존 합성살비제대비 200배로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방향성(훈증효과)을 이용한 방향제나 접촉독성을 이용한 스프레이형 모기약처럼 응용할 수도 있을 것이라는 것이다.

한편 작고 투명해 눈으로 식별하기 어려워 불완전하게 처리될 수 있는 집먼지진드기를 죽인 후 검게 변색시켜 쉽게 눈에 띄도록 한 것도 장점이다.

이 교수는 "감염병 매개해충에 대해 방제기능과 육안으로 탐지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기능을 갖는 바이오 소재로 기존 합성화학방제제를 보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