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 박상오 버저비터로 KT 제쳐…동부는 KCC 제압

최종수정 2014.12.12 21:28 기사입력 2014.12.12 21:28

댓글쓰기

박상오[사진=KBL 제공]

박상오[사진=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서울 SK의 박상오가 친정 부산 KT에 비수를 꽂았다. 사직실내체육관에서 12일 열린 2014-2015 KCC 프로농구 정규리그 경기에서 종료 직전 3점슛을 넣어 76-73 승리를 이끌었다. 그 덕에 SK(18승6패)는 선두 울산 모비스(20승4패)를 두 경기차로 따라붙었다. 반면 KT는 2연패로 7위를 맴돌았다. 4쿼터 막판 매서운 화력을 뽐내며 상대를 위협했으나 다소 승운이 따르지 않았다. 73-73으로 맞선 종료 20초 전 타이트한 협력수비로 애런 헤인즈의 골밑 돌파를 막았으나 이내 공격권을 다시 내줬다. 비디오판독에 판정이 번복됐다. KT 선수들은 당황한 나머지 전열을 정비하지 못했다. 그대로 속개된 경기에 우왕좌왕했고, 결국 박상오에게 노마크 찬스를 허용했다. 박상오는 버저비터 포함 19득점 6리바운드 8도움으로 팀 공격을 주도했다. 헤인즈는 23득점 8리바운드, 김민수는 8득점 10리바운드로 제 몫을 했다. 박승리도 12득점 4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KT는 김승원이 16득점 11리바운드 6도움으로 분전했으나 강점인 3점슛이 거듭 불발됐다. 열일곱 개를 던져 세 개를 넣는데 그쳤다.

윤호영[사진=KBL 제공]

윤호영[사진=KBL 제공]

썝蹂몃낫湲 븘씠肄

원주종합체육관에서는 원주 동부가 전주 KCC를 78-63으로 제치고 시즌 15승(9패)째를 따냈다. 1쿼터부터 28-14로 앞서며 비교적 수월하게 분위기 반전을 이뤘다. 그 중심에는 윤호영이 있었다. 33분16초 동안 내외곽을 활보하며 21득점 5리바운드 3도움을 기록했다. 두경민도 3점슛 세 개 포함 18득점으로 김영만 감독의 얼굴에 미소를 안겼다. KCC는 타일러 윌커슨이 26득점 7리바운드로 분전했으나 하승진, 김태술 등의 공백을 메우지 못했다. 8승17패로 여전히 9위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