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펄펄 문태영 "나이는 묻지 마세요"

최종수정 2014.12.12 11:03 기사입력 2014.12.12 11:03

댓글쓰기

개인관리 철저, 경기선 궂은일 도맡아 "엄마, 이번엔 제가 MVP 안겨 드릴게요"

문태영[사진=김현민 기자]

문태영[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용인=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프로농구 울산 모비스는 리그 선두(20승4패)를 공고히 다지고 있다. 유재학 감독(51)은 "선수들이 똘똘 뭉친 덕"이라면서도 "뜻하지 않은 두 가지 요인이 있다"고 했다. 리카르도 라틀리프(25)의 기량 향상과 문태영(36)의 변신이다. 특히 후자에 크게 놀랐다고. "득점력을 유지하면서 궂은일까지 해내더라고요. 팀에 다양한 도움을 주고 있어요."

요즘 문태영은 많이 뛴다. 특히 수비에서 상대 가드들의 골밑 침투를 차단하며 리바운드 경쟁에 가세한다. 그 덕에 도움(평균 2.1개)을 제외한 모든 주요 기록은 지난 시즌보다 상승했다. 스무 경기에서 평균 17.1득점 6.4리바운드 1.5가로채기 0.6가로막기를 했다. 나이가 많지만 지친 기색도 없다. 평균 출장시간은 28분56초로 지난 시즌(28분48초)보다 늘었다. 유 감독은 올 시즌 그와 한 차례도 면담하지 않았다. "지난 시즌에는 잔소리를 몇 번 했는데 올 시즌은 그럴 필요가 없어요. 알아서 잘 해요. 그래서 지난 7일 원주 동부와 경기(87-78 승)에서 연속 테크니컬 파울로 퇴장을 당했어도 눈감아줬죠."
왕성한 움직임 뒤에는 피나는 노력이 있었다. 문태영은 지난 시즌을 마치고 돌아간 미국 뉴저지 주의 집에서 일찌감치 몸을 만들었다. 르브론 제임스(30ㆍ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 카멜로 앤서니(30ㆍ뉴욕 닉스) 등 미국프로농구(NBA) 스타들의 노하우를 참고해 체력을 관리하며 식습관을 조절했다. 다시 찾은 한국에서도 사탕, 초콜렛 등 설탕이 든 음식을 멀리한다. 즐겨마시던 콜라도 일주일에 한 번만 마신다. 철저한 자기관리로 그는 5㎏을 감량했다. 그 덕에 시즌 전 모비스 특유의 혹독한 훈련을 가뿐하게 해냈다.

문태영[사진=김현민 기자]

문태영[사진=김현민 기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당장의 효과도 기대했지만 나이를 먹으면서 '이렇게 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똥배' 나온 내 모습을 상상하기도 싫었고. 내 몸이 곧 재산 아닌가. 미래를 위한 투자이기에 힘들어도 어쩔 수 없다."

올 시즌 목표는 모비스의 3회 연속 우승. 특히 지난 두 시즌 동안 이루지 못한 통합우승을 노린다. 그만의 특별한 이유가 있다. "지금껏 다양한 리그를 경험했지만 이렇게 훌륭한 팀은 처음이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들이 하나로 똘똘 뭉쳤다. 정상에 오르지 못한다면 억울할 것 같다." 문태영은 특히 양동근(33)에게 고마워한다. "세계선수권대회와 인천아시아게임을 뛰고도 쉼 없이 코트를 누빈다. 리그 최다 출장시간(평균 34분11초)을 기록하고 있지 않은가." 이 때문에 그는 경기를 뛰지 않을 때 부족한 점을 메우는데 주력한다. 지난달 20일 서울 SK와 경기에서 왼 발목을 다쳤지만 어느 정도 회복한 뒤부터 3점슛과 드리블 보완에 매달렸다.
그에게는 또 하나의 목표가 있다. 지난 시즌 형 문태종(39ㆍ창원 LG)이 받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다. 챔피언결정전 MVP를 수상했지만 내심 형을 부러워했다. 기자회견에서 어머니 문성애(58) 씨는 "챔피언결정전에서 태영이보다 태종이를 응원했다"고 했다. 문태영은 "원래 장남을 먼저 챙기는 엄마지만 내가 옆에 있는데서 그런 말을 할 줄 몰랐다"며 "올 시즌에도 LG와 경기를 앞두고 있으면 '형 좀 그만 괴롭혀라'라고 하신다"고 했다. 한 번도 엄마의 부탁을 들어주지 않았다는 차남. 그는 힘주어 말했다. "엄마, 이번엔 제가 MVP를 안겨드릴게요."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