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양호 회장 "딸 교육 잘못시킨 내 탓 죄송하다"(전문)

최종수정 2014.12.12 15:45 기사입력 2014.12.12 13:4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12일 김포 대한항공 본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행동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사과가 늦어진 것에 대해 "제가 여식에 대한 교육을 잘못 시킨 탓"이라며 "조현아의 아비로서 국민 여러분들께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조현아를 대한항공 등기이사, 대한항공 계열사 대표이사 등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또 조 전 부사장의 경영 복귀 가능성에 대해 "아직 생각해 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향후 대한항공 서비스 개선에 대해 "서비스가 잘못된 건 아니지만 잘못됐다면 계속 고치는 것이 우리 회사의 이념"이라고 밝혔다.
조 전 부사장은 지난 5일 뉴욕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항공기 내에서 마카다미아넛 서비스가 잘못됐다며 이륙 절차에 들어간 항공기를 돌려 책임 사무장을 공항으로 내쫓았다.

이후 대한항공은 사과문을 발표하고 조 전 부사장은 사표를 제출했다. 국토교통부는 1차 사고 조사 결과 발표 후 조 전 부사장을 조사하겠다는 뜻을 밝혔으며 조 전 부사장은 출두하지 않겠다고 하다가 지난 11일 참석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음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과문 전문이다.

제 여식의 어리석은 행동으로 큰 물의를 일으킨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

대한항공 회장으로서, 또한 조현아의 아비로서 국민 여러분의 너그러운 용서를 다시 한 번 바랍니다.

저를 나무라 주십시오. 저의 잘못입니다.

국토부와 검찰의 조사 결과와 상관없이 조현아를 대한항공 부사장직은 물론 계열사 등기이사와 계열사 대표 등 그룹 내 모든 자리에서 물러나도록 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 여러분의 용서를 구합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