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땅콩회항'에도 오르는 대한항공, '권력암투설'에 내리는 EG

최종수정 2014.12.12 12:41 기사입력 2014.12.12 11:19

댓글쓰기

초대형 악재 맞은 두 기업, 주가는 엇갈려

[아시아경제 오종탁 기자] 대한항공 EG 가 세간을 뒤흔드는 초대형 악재를 맞은 가운데 주가는 상반된 흐름을 보이고 있다.

1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시장에서 대한항공은 조현아 부사장의 '땅콩 회항' 논란이 지난 7일 불거진 이후 전날까지 주가가 오히려 12.49% 뛰었다. 전날 주가는 5만원을 기록하며 연중 최고치를 찍었다. 이날 검찰이 대한항공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조 전 부사장을 출국금지시켰음에도 주가는 2.46% 오르며 건재를 과시했다.
대한항공의 경우 대내외 이미지 실추보다 유가 하락 수혜에 대한 기대감이 현재 주가에 더 많이 작용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국제 유가가 최근 잇따라 하락하면서 항공사의 유류비가 크게 줄어들 것으로 시장전문가들은 예상했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올해 4분기 들어서만 항공유 가격이 27% 내리는 등 급락세를 연출함에 따라 항공업체들의 이익전망 수정이 불가피해졌다"며 "내년도 대한항공의 영업이익을 기존 추정치 대비 84% 상향조정한 7071억원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삼성증권은 대한항공의 목표주가도 4만3000원에서 5만3000원으로 올렸다

반면 코스닥 상장사인 EG는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이 언론에 보도된 지난달 28일부터 전날까지 7.16% 급감했다. 10거래일간 주가가 오른 날은 단 이틀에 불과하다. EG 회장이자 박근혜 대통령의 친동생인 박지만씨가 '비선실세'로 지목된 정윤회씨와 권력암투를 벌여왔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주가가 요동치고 있는 것이다.
산화철과 복합재료를 주로 생산하는 EG는 그간 분체 설비, 토양 정화, 해외 산림자원 개발 등으로 보폭을 넓히며 사세를 점점 키워왔다. 회사가 탄탄대로를 걸으면서 "박 대통령 후광효과가 작용했다"는 시선이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다. 그 때마다 EG 측은 "정부ㆍ공공기관 매출은 단돈 1원도 없다"며 박 대통령과의 연관성을 부인했다.

박 회장이 한선교 새누리당 의원 등을 통해 관련 루머를 적극 반박하고 있지만 주가는 속절없는 하락세다. 한 증권사 스몰캡 담당 연구원은 "EG가 국산 핸드폰 배터리 개발에 박차를 가하는 등 긍정적으로 볼 측면이 있지만 번번이 정치 이슈에 발목 잡히는 것은 고질적인 리스크"라며 "박 대통령 재임 중에는 어쩔 수 없이 주가가 오르내리는 일이 반복되지 않겠느냐"고 내다봤다.


오종탁 기자 ta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