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FT '올해의 인물'에 팀 쿡…"잡스 그림자 벗어"

최종수정 2014.12.12 09:10 기사입력 2014.12.12 09: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영국 경제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1일(현지시간) 발표한 '올해의 인물'로 선정됐다.

FT는 "3년간 애플을 이끌어 온 쿡은 올해 '만년 2인자'의 그늘에서 확실하게 벗어나 애플의 도약에 기여했다"고 설명했다. 쿡은 스티브 잡스 전 CEO의 사망으로 지난 2011년 8월 애플 수장의 자리에 올랐다.
올 초만 해도 부진한 실적과 혁신 부족 등으로 쿡 CEO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았다. 하지만 아이폰 6의 성공으로 애플 주가가 50% 치솟고 시가총액은 7000억달러(771조원)에 이르는 등 대성공을 거두면서 쿡에 대한 비난도 잠잠해졌다고 FT는 지적했다.

행동주의 투자자들의 거센 공격을 잘 방어하고 금융·패션 등 새로운 먹거리를 적극적으로 발굴한 것 역시 쿡의 업적으로 평가됐다. 이는 잡스 사후 퇴색했다고 비판을 받았던 애플 특유의 혁신 정신을 되살리는 데 기여했다. 애플이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업체 비츠 일렉트로닉스를 30억달러라는 거액을 주고 지난 5월 인수한 것도 지속가능 성장이라는 쿡의 큰 그림이 들어있다고 FT는 밝혔다.

FT는 기술혁신과 실적개선 만으로도 쿡이 '올해의 인물'로 뽑히는 데 문제가 없지만 자신의 성적 정체성을 솔직하게 밝힌 것 역시 박수를 받아야 한다고 언급했다. 쿡은 지난 10월 한 언론사 기고를 통해 자신이 게이라는 사실을 공개했다. 본인과 회사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무릅쓰고 '커밍아웃'을 한 것은 다양성이 모자랐다는 비판을 받는 실리콘밸리에 신선한 충격을 줬다고 FT는 분석했다.
쿡이 백인 남성 위주였던 애플 경영진에 여성들을 등용하고 소수인종 채용을 늘리겠다고 약속한 것도 의미 있는 변화다. 기업경영의 투명성을 높이고 사회적 이슈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는 등 쿡은 애플을 단순히 성공한 기업을 넘어 존경받는 사회적 기업으로 만들고자 한다.

FT는 매년 그해 사회적으로 가장 큰 반향을 일으켰던 사람을 선정해 올해의 인물로 선정·발표한다. 지난해에는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올해의 인물로 뽑혔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연예인" 시끌 "평균 160㎝ 최빈국 방글라데시, 한국인 가면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