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캐리 자금 증시유입 본격화…2.5조원 더 들어온다

최종수정 2014.11.23 14:30 기사입력 2014.11.23 14:30

댓글쓰기

국내 증시 유입 엔캐리 자금, 방어업종·금융주 선호 전망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엔 캐리 자금이 주식시장으로 본격 유입되고 있다. 앞으로도 최대 2조5000억원의 엔 캐리 자금이 국내 증시로 더 유입될 것으로 분석된다.

23일 손휘원 삼성증권 연구원은 일본의 '공적연금펀드(GPIF)' 보유자산과 벤치마크 내 한국 편입비중을 고려할 경우 원·엔 환율이 9.5원이라고 하면 평균 1조6000억원, 최대 2조5000억원 이상의 주식 순매수가 요구돼 향후 주요 매수주체로 역할이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손 연구원은 "향후 엔 캐리 트레이드 확대가 연장될 것"이라며 "엔화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제유가 하락 등으로 인한 2015년 한국 경상수지 흑자 확대 가능성을 고려할 경우 원·엔 환율의 지속적 하락 가능성이 존재하고 이는 엔·원 캐리 수익률의 추가 상승 요인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특히 GPIF의 해외주식투자 비중 확대(12%→25%)와 벤치마크 변경이 향후 한국 증시로의 자금유입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GPIF의 투자자산은 현재 약 127조엔으로 약 16조5000억엔의 해외주식비중 확대가 필요하다. 손 연구원은 "한국 증시에 더욱 중요한 것은 벤치마크의 변경인데 기존에 GPIF는 해외주식에 대한 벤치마크로 신흥시장이 포함되지 않는 MSCI Kokusai (World ex Japan)을 활용했지만 이를 MSCI AC World ex Japan으로 변경, 신흥시장을 포함하기로 결정했다"면서 "이미 패시브(passive) 투자 부문의 벤치마크 변경은 완료됐지만 10월 말부터 액티브(active) 투자 부문의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엔 캐리 자금의 국내 주식시장 유입이 확대되면 일본 국내주식과 해외주식 벤치마크 대비 상대적 우위를 지닌 업종을 선호할 확률이 높다고 판단했다.

바로 필수소비재와 유틸리티, 통신등 주요 방어업종과 보험, 증권 등 금융주다. 손 연구원은 "일본, AC World ex Japan과의 밸류에이션 매력·실적 모멘텀을 비교해 보면 이 같이 예상된다"면서 "IT, 자동차, 유통, 건설 등은 상대적 밸류에이션 매력에도 실적 불확실성이 높고, 실적 턴어라운드가 나타나고 있는 운송은 아직까지는 밸류에이션이 높게 형성돼 부담"이라고 짚었다. 에너지, 화학, 조선, 기계 등 전통적 순환 업종은 밸류에이션과 실적 모멘텀 모두 상대적 매력이 부족한 상황이라고 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