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화 가치 7년래 최저…"연말 120엔 갈 것"

최종수정 2014.11.19 16:07 기사입력 2014.11.19 16: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19일 엔화 가치가 7년래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19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달러·엔 환율은 117.28엔에 거래돼 엔화 가치가 0.4% 하락했다. 장중 한때 117.42엔까지 엔화 가치가 내려가 2007년 10월 이후 7년래 최저수준을 기록하기도 했다.

엔화는 유로화에 대해서도 약세를 나타냈다. 유로당 146.90엔에 거래되고 있으며 장중 147.00엔까지 가치가 하락했다. 2008년 10월 이후 유로 대비 엔화 가치가 가장 낮은 것이다.

이날 엔화 약세는 일본 정부가 내년 10월로 예정됐었던 2차 소비세율 인상(8→10%) 시기를 연기하고 오는 21일 중의원(하원)을 해산해 조기 총선을 치르기로 공식 결정한 게 영향을 미쳤다.

전문가들은 엔화 약세 기조가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진단했다. 스미토모 미쓰이 은행의 구레다 신지 외환 트레이더는 "엔화 약세는 계속 유지될 것"이라면서 "연말 달러·엔 환율이 120엔에 이를 것"이라고 진단했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