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페이나우' 부정거래 탐지 시스템 고도화 한다

최종수정 2014.11.23 09:00 기사입력 2014.11.23 09:00

댓글쓰기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에 특화된 FDS 2.0 내달 적용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간편결제 서비스 ‘페이나우’에 탑재돼 있는 부정거래 탐지 시스템(FDS)을 고도화 한 ‘FDS 2.0’을 2015년 1월 중 적용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부정거래 탐지 시스템(FDS)은 이상금융거래 탐지 시스템이라고도 불리며, 이용자의결제패턴이나 수집된 소비자 정보를 분석해 이상금융거래 여부를 판별하는 기능을 한다.

현재 ‘페이나우’는 전자결제 서비스(PG)에 적용돼 있는 리스크 관리 시스템(RMS)을 활용해 기본적인 FDS 기능을 제공하고 있다.

2015년 1월 적용될 ‘페이나우’ ‘FDS 2.0’은 가입자별 결제 패턴과 결제내역을 기기정보와 결합해, 간편결제 서비스에서 발생 가능한 위험을 사전에 분석하고 감지할 수 있어 이용자에게 보다 더 안전한 결제 서비스를 제공 할 수 있다.
‘페이나우’의 ‘FDS 2.0’은 회원제 기반으로 제공되는 간편결제 서비스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인증오류, 비정상 단말기를 통한 결제시도, 동일 이용자의 과다 결제, 동일 신용카드·계좌의 과다 결제 등의 다양한 시나리오가 빠짐없이 반영될 예정이다.

이용자가 결제 시도 시 ‘페이나우’의 ‘FDS 2.0’이 설정한 위험 항목에 감지되면, 위험단계별 대응 조치가 자동으로 가동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동일인이 단기간 내 비정상적인 금액의 결제를 시도할 경우, 결제 처리 전 추가적인 본인 확인 절차를 통과해야 결제를 끝낼 수 있다.

‘페이나우’의 ‘FDS 2.0’에서는 추가 본인확인, 가맹점에 실시간 위험감지 통보, 결제 차단 등 총 7단계의 대응조치가 적용될 예정이며, 필요 시 더 세분화 할 계획이다.

또한 2015년 6월에는 각종 결제 데이터를 비롯하여 위험감지와 관련된 다양한 변수 등을 추가 반영해 더 정교한 ‘FDS 3.0’을 출시 및 적용할 예정이다. 실제 ‘페이나우’ 이용자들의 결제 패턴이나 내역 등을 DB화 하고, 각종 결제 사고 변수 등을 적용해 더 정교한 FDS 시스템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 한혜미 모바일월렛팀장은 “결제 서비스에서 ‘위험’이란 언제든지 발생할 수 있는 가변적 요인으로 사업자가 책임감을 갖고 지속적으로 대응해야 하는 영역”이라며 “’페이나우’는 부정거래 및 이상거래의 위험을 사전에 적극 대응할 수 있는 FDS 시스템의 고도화를 향후에도 지속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