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유플러스, 2G폰 최저 지원금 13만원 제공

최종수정 2014.11.19 10:57 기사입력 2014.11.19 10:57

댓글쓰기

-LG G2 등 스마트폰도 지원금 최대 30만원 상향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LG유플러스가 피처폰 구매고객에게 최저 지원금을 제공하는 한편 인기 스마트폰 3종의 출고가도 인하한다.

LG유플러스는 19일부터 LG 와인4, 삼성 마스터 등 2G폰 2종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요금제와 관계없이 최저 12만9600원의 지원금을 제공한다. 또 LG G2와 와인스마트 등 스마트폰 2종의 지원금도 상향 조정해 각각 50만원과 25만원을 제공한다. 특히 LG G2의 경우 종전보다 30만원을 인상해 업계 최대 지원금을 제공한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LG 옵티머스 G Pro 및 G3 beat, 팬택 베가 아이언2 등 인기 스마트폰 3종의 출고가도 인하하여 옵티머스 G Pro와 G3 beat는 39만9300원, 아이언2는 35만2000원에 판매한다.

LG유플러스는 고객들의 휴대폰 구매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지난 10월24일 자사 전용 스마트폰인 LG GX2의 출고가를 약 10만원 인하한 바 있으며, 제조사와 협의를 통해 LG GX 등 전용폰의 출고가 추가 인하를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LG유플러스는 단말 유통법 시행 이후 아이폰6, 갤럭시 노트4 등 최신 스마트폰의 지원금을 지속적으로 높여 현재 업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하고 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