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中전용 소형 SUV 콘셉트카 첫 공개

최종수정 2014.11.20 18:10 기사입력 2014.11.20 18: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기아자동차는 20일(현지시간)부터 중국 광저우 수출입전시관에서 열린 2014 광저우모터쇼에서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콘셉트카 KX3를 처음 공개했다.

새 콘셉트카는 중국 전용 소형 SUV모델로 최근 현지에서 주요 소비계층으로 떠오른 젊은 세대를 겨냥해 개발됐다. 직선 위주의 디자인에 곳곳에 볼륨감을 강조한 게 외관 특징이다. 1.6ℓ급 터보엔진과 1.6ℓ, 2.0ℓ급 가솔린엔진 등 3가지 라인업을 갖췄으며 7속 더블클러치 변속기(DCT)와 6속 변속기가 들어갔다.

실내공간을 결정하는 앞뒤 바퀴간 거리는 2590㎜며 트렁크공간은 400ℓ다. 내부 곳곳에 수납공간을 확보해 효율적으로 공간을 배분하고자 했다고 한다. 이번 콘셉트카를 기반으로 내년 상반기 중 중국 시장에 양산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형 SUV인 신형 쏘렌토도 전시, 중국에서 처음 공개했다. 2.0ℓ터보와 2.4ℓ가솔린, 2.2ℓ디젤엔진이 행사 기간 전시된다. 기아차 는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구체적인 엔진차종과 생산일정을 검토하고 있다. 기아차는 두 차종을 포함해 총 25대의 차량을 전시한다.

소남영 둥펑위에다기아 총경리(부사장)는 "KX3콘셉트카와 신형 쏘렌토가 중국에서 기아차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