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통영함 납품로비' 억대 금품수수 前해군 대위 구속

최종수정 2014.11.20 08:13 기사입력 2014.11.20 08: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혜영 기자] 방위사업청에 통영함 납품 청탁을 해주는 대가로 업체로부터 거액의 뒷돈을 받은 전직 해군 대위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검사 문홍성)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정모(45)씨를 구속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정씨는 2008년 배의 닻을 감아올리는 장비납품 업체인 A사로부터 당시 방위사업청 소속이던 최모 전 중령(46·구속기소)에게 납품 청탁을 하는 대가로 수억원대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최 전 중령은 통영함·소해함 납품업체로부터 6억여원의 금품을 챙긴 혐의로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상태다.

검찰은 정씨가 최 전 중령에게 금품을 건넸는지와 다른 업체들로부터 로비를 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수사하고 있다.
이혜영 기자 its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