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임 금감원장' 진웅섭 사장 "더 큰 책임감과 부담 안고 떠난다"

최종수정 2014.11.19 11:25 기사입력 2014.11.19 11: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신임 금융감독원장으로 임명된 진웅섭 전 정책금융공사 사장이 9개월간의 짧은 정금공 생활을 마감했다. 그는 19일 임직원들에게 "또 다른 부름으로 더 큰 책임감과 부담을 가지고 떠난다"며 "통합산은에서 맡은 바 역할과 소임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진 전 사장은 "(정금공 사장 자리는) 1년에 못 미치는 짧은 임기가 예정돼 있었지만 원활한 통합을 이루고 중소·중견기업에 대한 정책자금의 차질 없는 공급이라는 두 가지 막중한 임무로 인해 많은 책임감과 걱정이 있었다"고 소회를 밝혔다.

그는 "통합되는 날까지 맡은 소임을 끝맺음하지 못하는 아쉬움은 있지만 현실적으로 공사와 여러분에게 도움이 되는 현명한 대응방안을 찾기 위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직원들에게 미안함도 전했다. 진 전 사장은 "통합 논의 이후 임직원 여러분들의 누적된 정서적 피로감 뿐 아니라 통합 준비 및 실행 업무로 인해 많은 어려움이 있었던 것이 사실"이라며 "먼저 떠나는 마음이 송구스럽지만 널리 이해해주길 바란다"고 언급했다.

이어 이나모리 가즈오의 저서 '사장의 道理'의 '회사는 시장 개인의 꿈을 추구하는 곳이 아니다. 현재는 물론이고 미래까지도 직원들의 생활을 지켜주기 위한 곳'라는 문구를 인용해 "여러분들 각자가 통합산은에서 맡은 바 역할과 소임을 다하고 더 큰 인생의 목표를 실현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말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