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김정은 軍 수산물공장 시찰…김여정 동행 주목

최종수정 2014.11.19 10:46 기사입력 2014.11.19 10:4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군부대가 운영하는 수산물 공장을 시찰했다.노동신문은 사진 30여장을 싣는 등 김정은의 인민 친화 이미지를 강조했다.

김정은

김정은



북한의 관영매체 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19일 김정은이 인민군 제567군부대 관하 18호수산사업소를 현지지도했다고 보도했다. 이 곳은 하선한 물고기 등을 냉동하거나 소금에 절여 보관·저장하는 수산물 공장이다.

김정의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서홍찬 인민무력부 제1부부장 겸 후방총국장, 윤동현 인민무력부 부부장, 리병철 항공· 반항공군 사령관, 김양건 당 비서, 한광상 당 재정경리부장, 박명철, 리재일 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김정은의 여동생 김여정이 동행했다.

특히 김여정의 동행이 주목을 끌었다. 김여정은 지난 9월 4일 김정은 제1위원장의 모란봉악단 공연 관람 보도 당시 리재일 앞에 호명됐던 것과 달리 이날 호명 순서가 그의 뒤로 밀지만 주요 생산시설 현지지도 수행 명단에는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지금까지 김여정은 모란봉악단 공연, 송도원국제소년단야영소 준공식 등 주로 가벼운 행사에서 김정은을 수행했다.

김정은은 부두에 정박한 어선 '단풍2-04'호에 올라 어획량에 만족감을 표시하고 "우리가 먹는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예비는 바다를 보다 효과적으로 이용하는 데 있다"며 수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3개 면에 걸쳐 물고기가 산더미처럼 쌓인 작업장과 이를 둘러보는 김정은 모습 등이 담긴 사진 30여장을 게재하며 '인민 친화적'인 최고지도자 이미지를 부각했다.

노동신문은 그동안 최고지도자만을 부각하는 사진을 주로 게재한 것과 달리 이날은 김정은이 주민들 속에서 얘기를 나누는 듯한 사진을 실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