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정은 특사' 北 최룡해, 18일 푸틴 예방할 듯

최종수정 2014.11.16 20:01 기사입력 2014.11.16 20: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특사 최룡해 노동당 비서가 18일(현지시간)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예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룡해는 17~24일 러시아에 머무를 예정이다.

16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최룡해는 18일쯤 푸틴 대통령을 예방해 김정은의 친서를 전달하고 한반도 정세 및 현안, 경제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또 북·러 정상회담 개최 문제가 거론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북핵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최룡회를 통해 어떤 입장을 내놓을 지도 주목된다. 최룡해는 지난해 5월 특사 자격으로 중국을 방문했을 당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만나 "6자회담 등 각종 형식의 대화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최룡해는 22일까지 모스크바에 체류하고, 이어 극동 지역인 하바롭스크, 블라디보스토크 등을 방문한 뒤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체류 기간이 짧지 않은 만큼 러시아측 인사를 폭 넓게 접촉할 것으로 분석된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