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범대본' 오늘 공식해체…실종자 가족 "팽목항 철수반대"

최종수정 2014.11.18 16:16 기사입력 2014.11.18 14:04

댓글쓰기

▲진도 팽목항

▲진도 팽목항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세월호 수색구조작업을 총괄·지휘했던 범정부 사고대책본부가 18일 해체된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범대본의 일방적 해체가 팽목항 철거, 선체인양 포기로 이어질 수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정부는 지난 11일 정부와 실종자 가족들이 세월호 수중수색 종료를 결정함에 따라 일주일간의 정리 과정을 거쳐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범대본)을 18일 자정을 기해 공식적으로 해체한다고 17일 밝혔다. 세월호 참사 당일인 지난 4월16일 정홍원 총리 주재 하의 관계장관회의에서 구성된 지 7개월 만에 해체되는 것이다.

범대본의 해체에 대해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무엇보다 '팽목항'의 세월호 관련 시설들의 철거다. 팽목항은 세월호가 침몰한 맹골수도 해역에서 가장 가까운 곳으로 사고 이후 실종자·희생자들이 머무는 베이스캠프(Basecamp)로 기능해 왔다. 시간이 흐르면서 실종자들의 '기다림'을 위한 상징적인 장소가 되기도 했다.

그러나 범대본과 진도군은 수중수색이 종료돼 가족들이 남아 있을 이유가 없는 만큼 팽목항에 설치된 각종 시설을 철거한다는 입장이다. 진도군 관계자는 "팽목항은 바닷가이다 보니 바람도 세고 시설물도 임시로 지은 것들이어서 겨울철이 되면 수도시설이 동파되는 등 어려움이 있는 만큼 철거한다는 것이 기본 방침"이라며 "실종자 가족 등이 머물 대체지 등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단원고 희생자 고(故) 김동협 군의 어머니 김성실(세월호 가족대책위 대외협력분과위원장)씨는 "팽목항은 아이들의 숨결이 마지막으로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고, 국민·유가족·실종자 가족들이 실종자들을 기다리는 곳"이라며 "팽목항을 기억의 장소, 기다림의 장소로 꾸미는 것은 저희들의 몫이지만 철수하더라도 공간을 유지하는 것은 정부의 몫"이라고 말했다.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는 것은 범대위 해체·팽목항 철거가 세월호 선체인양 중단으로 이어질 가능성이다. 세월호 가족들은 범대본의 해체 및 팽목항 철거가 최근 정치권 일부 등에서 제기되고 있는 '인양 포기론'과 맞물려 인양을 하지 않으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우려를 하고 있다.

가족들은 "범대본을 철수하겠다는 것은 인양을 하지 않으려는 노림수가 아니냐"며 "정부는 범대본 철수 후 세월호 관련 업무가 중앙사고대책본부(중대본)으로 이관된다고 하지만 아직 인양에 대한 절차·방법조차 확정적으로 전달하지 않는 등 믿음이 가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 같은 논란에 대해 범대본 관계자는 "18일 자정을 기해 범대본은 완전 철수하게 되지만 인양과 관련해서는 해양수산부가 현재 기술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고 답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