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대책위 "인양 논의 과정에 가족 참여 보장 해 달라"

최종수정 2014.11.18 15:13 기사입력 2014.11.18 15:13

댓글쓰기

"팽목항 떠나지 않을 것…인양은 진상규명 위한 중대한 수단"
"인양 TF에 민간전문가는 물론 피해가족 참여 보장해 달라"
▲진도 팽목항

▲진도 팽목항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지난 11일 세월호 수중수색 종료 선언으로 그간 수색구조를 총괄 지휘했던 범정부 사고대책본부가 18일 해체될 예정인 가운데, 세월호 희생자·실종자 가족들은 "인양 때까지 팽목항을 떠나지 않겠다"며 "선체인양 TF에 가족들의 참여도 보장해 달라"고 요구했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실종자·생존자 가족대책위원회(가족대책위)는 이날 18일 오후 2시30분께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세월호 인양은 진상규명을 위한 중대한 수단"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정부는 세월호 실종자 수중수색이 종료됨에 따라 이날 자정을 기해 범정부 사고대책본부(범대본)을 해체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와 지자체는 팽목항에 설치됐던 가족 대기소 등 지원시설을 철거하고 지원을 중단할 방침을 밝히면서 실종자·희생자 가족들의 반발을 낳기도 했다.

이들은 "세월호가 제대로 인양 될 때까지 팽목항을 떠나지 않겠다"며 "세월호 참사의 현장이자 인양에 대한 감시의 교두보가 될 팽목항에 계속 머물며 아직 가족들의 품으로 돌아오지 못한 실종자들과 함께 할 것"이라고 전했다.

가족들은 인양 논의 과정에 가족들의 참여 보장 또한 요구했다. 대책위는 "실종자 수색에도 저희 가족들의 감시와 참여가 늘 필요했던 만큼, 인양 역시 마찬가지다"라며 "인양을 위해 정부가 구성할 태스크포스팀(TF)에도 민간 전문가 외에 가족들도 함께 참여하게 해 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대책위는 또 "가족들이 지킬 팽목항에 방문해 주실 것을 국민여러분께 호소드린다"며 "담양 펜션 사고에서 보듯 잊으면 참사는 반복되고 무고한 생명이 희생되는 만큼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들기 위해 국민여러분께서 부모의 마음으로 조금만 더 힘을 보태 달라"고 호소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