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니, 센추리클럽 가입 자축골…잉글랜드 역전승 발판

최종수정 2014.11.16 08:28 기사입력 2014.11.16 08:2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흥순 기자]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공격수 웨인 루니(29·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국제축구연맹(FIFA) 센추리클럽(국가대표 100경기 출전) 가입을 자축하는 득점을 올렸다.

루니는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슬로베니아와의 2016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6) 조별예선 E조 4차전에서 1골을 넣어 3-1 역전승에 일조했다. 0-1로 뒤진 후반 14분 페널티킥 키커로 나와 득점에 성공했다. 자신의 국가대표 통산 100경기에서 나온 마흔네 번째 골. 보비 무어, 빌리 라이트, 보비 찰턴 등에 이은 잉글랜드 역대 아홉 번째 센추리클럽 가입 선수가 됐다. 그는 찰턴이 보유한 국가대표 개인 통산 최다 골(49골)에도 다섯 골 차로 다가섰다.
잉글랜드는 조별예선 4전 전승(승점 12)으로 슬로베니아, 스위스, 리투아니아(이상 6점)를 제치고 선두를 지켰다. C조의 스페인은 벨라루스를 3-0으로 물리쳤고, G조의 오스트리아는 러시아를 1-0으로 꺾었다.

김흥순 기자 spor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