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엘런 머스크의 새로운 도전 '인공위성'

최종수정 2014.11.08 22:01 기사입력 2014.11.08 22: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전기차 혁명의 주인공인 엘런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가 인공위성 사업을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월스트리트 저널은 7일(현지시간) 전자결제, 전기자동차, 우주비행에서 성공한 머스크가 인공위성을 다음 목표로 세웠다고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엘론 머스크 [사진=블룸버그통신 제공]

엘론 머스크 [사진=블룸버그통신 제공]


지금보다 더 작고 저렴한 인공위성을 제작해 전 세계에서 인터넷 접속을 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게 그의 복안이다.
이를 위해 머스크는 구글 출신의 인공위성 전문가인 그레그 와일러와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와일러는 다양한 무선주파수대를 관리할 수 있는 월드뷔 세트라이트라는 회사를 설립한 상태다.

현재 사용되는 인공위성 무게의 절반인 약 250파운드 소형 인공위성 700여개를 궤도에 쏘아 올리는 것이 최종 목표다. 이는 현재 가장 큰 인공위성 연합체인 이리듐 컨소시엄의 배가 넘는 규모다.
▲스페이스X 우주선이 발사대에 서 있다.[사진제공= NASA]

▲스페이스X 우주선이 발사대에 서 있다.[사진제공= NASA]


이 계획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여러 장애물을 넘어야 한다. 먼저 기본 소요 비용만 최소 10억달러에 이른다. 이 사업을 위한 벤처기업 설립도 상당부분 진행됐지만 머스크가 직접 참여할지는 아직 확실하지 않다고 저널은 전했다.
하지만 두 사람의 작업이 상당부분 진척되고 있는 것은 사실인 듯하다. 플로리다와 콜로라도주와는 인공위성 제작 공장 설립을 위한 초기 논의도 진행됐다는 게 관계자들의 전언이다.

머스크의 인공위성 사업 추진은 충분한 시너지가 있다. 이미 미 항공우주국(NASA)로 부터 우주 화물 운송 계약 중인 머스크의 회사인 스페이스X가 인공위성 발사를 담당할 것이 분명한 때문이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