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4차전 MVP 밴 헤켄 "5점 앞선 뒤부터 안정 되찾아"

최종수정 2014.11.08 17:33 기사입력 2014.11.08 17:29

댓글쓰기

넥센 히어로즈 외국인투수 앤디 밴 헤켄[사진=김현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국인투수 앤디 밴 헤켄[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무엇보다 팀이 이겨 기분이 좋다. 5점을 앞선 3회부터는 마음의 안정을 되찾고 타자와의 승부에 더 집중할 수 있었다."

프로야구 넥센의 외국인투수 앤디 밴 헤켄(35)은 8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삼성과의 한국시리즈 4차전(9-3 넥센 승)에서 승리투수가 된 뒤 "스트라이크를 던지는 데 집중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밴 헤켄은 지난 4일 대구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 뒤 4일 만에 다시 선발 마운드에 올랐지만 7이닝을 2피안타(1피홈런) 1실점으로 막으며 여전한 구위를 자랑했다. 특히 6회까지 한 타자도 1루에 내보내지 않는 등 완벽에 가까운 투구로 지난 경기 포함 한국시리즈 서른타자 연속 범타로 이 부분 신기록을 세웠다.

밴 헤켄은 "마운드에 오를 때면 늘 볼넷과 안타를 주지 않으려고 생각한다"며 "오늘은 잘 맞은 타구가 야수 정면으로 가면서 운도 따랐다"고 했다. 그러면서 "7이닝 정도를 던지기로 코칭스태프와 얘기를 했다. 그렇기 때문에 퍼펙트에 대한 생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유한준[사진=김현민 기자]

넥센 히어로즈 외야수 유한준[사진=김현민 기자]


마운드에서 밴 헤켄의 활약이 좋았다면 타선에는 유한준(33)이 있었다. 3번 타자겸 우익수로 선발 출장한 유한준은 홈런 두 방 포함 3타수 2안타 5타점 2득점으로 맹타를 휘둘렀다.
홈런 상황에 대해 유한준은 "어차피 내 다음 타자가 (박)병호와 (강)정호다. 나와 승부를 할 줄 알았고 그래서 초구부터 집중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류리그 때의 좋았던 감을 이어나가려고 노력하고 있다. 우리 팀에는 좋은 타자들이 많다. 내가 해결을 하기보다는 득점기회를 연결시키려는 마음으로 타석에 나간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덧붙였다.

한국시리즈 승부의 분수령이 될 두 팀 간의 5차전은 오는 10일 오후 6시 30분 잠실구장에서 열린다. 삼성은 릭 밴덴헐크(29)를, 넥센은 헨리 소사(29)를 각각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