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목동구장 찾은 '돌부처'…"삼성 좋은 경기 할 거다"

최종수정 2014.11.07 19:04 기사입력 2014.11.07 18:21

댓글쓰기

한신 타이거즈 마무리 오승환(오른쪽)이 7일 삼성과 넥센의 한국시리즈 3차전 관람을 위해 목동구장을 찾았다. 사진은 경기에 앞서 류중일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오승환의 모습.[사진=김현민 기자]

한신 타이거즈 마무리 오승환(오른쪽)이 7일 삼성과 넥센의 한국시리즈 3차전 관람을 위해 목동구장을 찾았다. 사진은 경기에 앞서 류중일 감독과 악수를 나누는 오승환의 모습.[사진=김현민 기자]


[아시아경제 나석윤 기자] 일본 프로야구 한신 타이거즈의 마무리투수 오승환(32)이 7일 삼성과 넥센의 한국시리즈 3차전 경기 관람을 위해 목동구장을 찾았다.

오승환은 경기 시작 한 시간 반 전인 오후 5시께 목동구장 삼성 덕아웃을 방문해 류중일 감독(51)과 인사를 나눴다. "어서 와"라는 말과 함께 오승환의 손을 잡은 류 감독은 이후 약 10분 정도 원정구단 감독실에서 담소를 나눴다. 이야기를 마친 뒤에는 "내년까지만 하고 (삼성으로) 돌아오라고 농담을 건넸다"며 웃었다.

류 감독에 이어 감독실을 나온 오승환은 "빨리 경기장에 나와 보고 싶었다"며 "옛 동료들도 많이 보고 싶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동료들과는 평소에도 자주 연락을 하며 지낸다. 오늘 좋은 경기를 할 거다"고 덧붙였다. 오승환은 이날 경기를 야외 관중석에서 끝까지 관람할 예정이다.

한편 오승환은 일본 진출 첫 해인 올 시즌을 예순네 경기 2승 4패 39세이브 평균자책점 1.76으로 마쳤다. 한국인 투수로는 최초로 일본 프로야구 구원왕을 차지했고, 외국인투수 데뷔 첫 해 최다 세이브 기록(종전 2000년 주니치 에디 게일러드·2011년 히로시마 데니스 사파테 / 35세이브)도 갈아치우며 좋은 활약을 했다. 팀을 센트럴리그 우승으로 이끌며 일본시리즈에도 출전했지만 이대호(32)의 소속팀인 스프트뱅크 호크스에 밀려 준우승에 머물렀다.

나석윤 기자 seokyun1986@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