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중계동 목련아파트 상가에 복지목욕탕 개장

최종수정 2014.11.01 19:10 기사입력 2014.11.01 19:10

댓글쓰기

노원구, 5억원 들여 문닫은 목욕탕 리모델링해 복지 목욕탕으로 변신... 특수욕조 설치한 장애인전용 가족탕 등 노약자 편의 시설 강화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노원구(구청장 김성환)는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 뿐 아니라 주민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복지목욕탕을 조성, 31일 오후 2시 ‘노원복지목욕탕’ 개장식을 가졌다.

구는 공사비 5억원을 들여 노원구 노원로 331(중계동) 목련아파트 단지 내 상가 지하 영세 목욕탕을 리모델링해 '복지 목욕탕'으로 새롭게 만들었다.
노원복지 목욕탕은 지하 1층, 379.26㎡(남탕 158.8㎡, 여탕 203.77㎡, 가족탕 16.69㎡) 규모다.

구는 보일러, 변압기 등 노후시설을 전면 교체, 장애인 노약자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목욕탕 출입구를 자동문으로 바꿨다. 몸을 잘 움직이지 못하는 중증장애인들이 가족이나 활동보조인과 함께 목욕할 수 있도록 장애인을 위한 가족탕도 신설했다.

가족탕에는 중증장애인 목욕을 쉽게 해주는 특수욕조를 설치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복지목욕탕 가족탕을 살펴보고 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이 복지목욕탕 가족탕을 살펴보고 있다.


또 탈의실 마감재를 전면 교체하고 장애인 및 노약자를 위해 옷장 배치도 편리하게 재배치했다. 목욕탕 내 타일과 샤워기 등을 교체하고 건식 사우나도 최신 시설로 바꿨다.
그동안 이 목욕탕은 영구임대아파트 단지에 위치한 데다 주변 대형 목욕탕으로 인해 경제성이 없고 시설이 노후에 손님이 없어 지난해 7월부터 폐업한 상태였다.

구가 이 곳을 복지목욕탕으로 조성하게 된 것은 아파트 단지 주민 중 40%이상이 기초생활수급자였고, 48%이상이 장애인과 어르신 세대로 저소득층 밀집지역이었기 때문이다.

또 단지 2619가구 중 71%이상이 욕조가 없어 겨울철이면 추운 집에서 목욕을 하는데 불편을 겪고 일부 장애인들은 목욕을 할 수 없어 건강에 위협을 받고 있었다.

더불어 단지내 주민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70%의 주민이 폐업한 목욕탕의 존치를 희망했다. 구는 지난 1월 서울시 노원구 복지 목욕시설 설치 및 운영 조례를 제정하고 본격적으로 복지목욕탕 건립을 추진했다.

이와 함께 폐업한 목욕탕은 인수하려는 사람이 없어 흉물로 변해가고 있어 관리를 맡고 있던 서울시 SH공사에도 고민거리였다.

구는 주변 어려운 이웃을 위해 이 곳을 복지 목욕탕으로 조성할 것을 SH공사에 제안, SH공사가 이를 받아들여 무상으로 목욕탕을 사용할 수 있도록 협조해 주었다.

앞으로 구는 상가가 엘리베이터가 없어 주민들이 지하 목욕탕과 상가 이용에 불편을 겪고 있어 차제에 2억원을 들여 내년 3월까지 엘리베이터를 신규로 설치할 계획이다.

중계2·3동 40통 통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옥자씨(59)는 “이 단지는 어르신들이 많이 계셔 동네 목욕탕이 필요했는데 다시 문을 연다고 하니 너무 기쁘다”며 “아파트가 노후해 집에서 씻기 어려웠고 몸이 불편한 어르신들이 많아 복지목욕탕을 자주 이용할 것 같다”고 말했다.

복지목욕탕은 주민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운영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매주 수요일은 휴무다.

목욕비용은 일반인 5000원, 할인대상 3000원이다.

할인대상은 장애등급4급이상 장애인, 경로우대자, 수급자(시설수급자 포함), 한부모가족, 국가유공자, 중증장애인(1,2급)을 동반하는 보호자, 거동이 불편한 노인을 동반하는 보호자, 미취학아동 등이다.
노원복지목욕탕

노원복지목욕탕


노원구서비스공단에서 목욕탕 운영을 맡았으며 31일 개장식 후 11월1일부터 정식운영에 들어간다.

복지목욕탕 인근에 노원실버카페가 있어 목욕 후 실버카페에서 커피와 차를 마실 수 있어 어르신들로부터 큰 인기를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개장식에는 김성환 구청장을 비롯 지역 국회의원, 구의원 등 주민 300여명이 참석했다.

김성환 노원구청장은 “증가하고 있는 어르신들과 장애인들이 눈치 보지 않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목욕탕을 만들었다”며 “모든 구민이 건강하게 100살까지 살 수 있도록 다양한 복지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복지정책과 (☎02-2116-3663)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