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의류 상표출원 증가…시장공략 노려

최종수정 2018.09.11 06:00 기사입력 2014.10.29 00:00

댓글쓰기

특허청 분석, 2009년 220건→2013년 399건…한자?병음(?音)?영문?한글?도형 또는 이들의 결합상표 등 여러 모양 출원, 한자는 간체자 흐름 뚜렷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우리나라에 대한 중국인들의 신발류를 포함한 의류관련 상표(브랜드)출원이 꾸준히 늘고 있다.

특허청이 최근 5년간(2009~2013년) 중국인(대만, 홍콩 포함)의 상표출원을 상품별로 분석한 결과 전자·통신관련 상표(상품류 제9류)가 1982건으로 가장 많고 의류관련 상표(상품류 제25류)가 1487건으로 뒤를 이었다.

의류관련 상표출원을 연도별로 보면 2009년 220건, 2010년 263건, 2011년 312건, 2012년 293건, 2013년 399건으로 증가세다;.

이는 그들의 풍부한 노동력을 바탕으로 우리나라 시장을 파고들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인들의 상표출원은 한자, 병음(?音), 영문, 한글, 도형 또는 이들의 결합상표 등 여러 모양으로 출원되고 있다. 특히 한자의 경우 번체자(繁體字)보다 간체자(簡體字)로 출원되는 흐름이 두드러진다.
중국인들이 우리나라에 출원하는 상표는 중국식 한자(간체자) 상표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국내인은 함께 적어놓은 영문자(병음)로 호칭할 수밖에 없는 어려움이 있다.

한류열풍과 요우커(중국 관광객) 등의 영향으로 우리 국민들이 중국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을 반영하듯 간체자로 된 중국 상표가 상품에 붙여져 사고 팔리는 흐름이다.

박은희 특허청 상표심사2과장은 “의류관련 중국인들의 상표출원이 느는 건 최근 중국정부가 추진하는 지식재산권 강화전략과 값싼 노동력을 바탕으로 중·저가상품시장을 파고들기 위한 것으로 본다”며 “기술혁신을 통한 고부가가치의 기능성의류를 개발, 중국으로 적극 수출해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