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현장에 안전요원 없어"…환풍기사고 수사 본격화(종합)

최종수정 2014.10.19 13:38 기사입력 2014.10.19 13:36

댓글쓰기

사고 관련자 압수수색·출국금지

[성남(경기)=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박준용 기자] 성남 판교 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에 대한 경찰 수사가 본격화하고 있다. 중간 수사결과 발표에서 사고 당시 열린 행사에서 안전요원이 없었던 사실이 드러났다. 관련자에 대한 압수수색·출국금지도 진행되고 있다.

◆"현장에 안전요원 없어…서류 상만 존재"
환풍기 추락사고 수사본부는 19일 현장에 안전관리 요원이 한명도 없었다고 발표했다. 이는 앞서 일부 보도에서 판교테크노밸리 사고현장에 40여명의 안전요원이 배치됐다는 주장을 뒤집는 결과다. 경찰 조사결과 사고현장에는 행사관련 요원들이 배치돼 있었을 뿐, 실제 안전관리를 담당할 요원은 배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주최 측이 행사 전 제출한 계획서상에 4명의 안전요원이 배치된 것으로 돼 있으나 이는 거짓으로 확인됐다. 안전요원은 서류상으로만 명시됐고 등재된 4명은 자신이 안전요원으로 배치된 걸 몰랐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성주 경기도경찰청 형사과장은 "사고현장에는 행사관계자가 38명 배치돼 있었지만 조사결과 자신이 직접 안전요원으로 배치됐다거나 교육을 받은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 당일 사회자가 희생자들에게 '위험하니 내려오라'라고 발언한 사실은 확인됐다. 박 과장은 "사회자가 무대에서 볼 때 가장 높은 부분에 있는 분들이 환풍구에 계셨던 분들"이라며 "사회자는 그 곳이 환풍기인 줄은 몰랐지만, 위험하니 내려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데일리TV가 '실질적 주최자'인지 조사

경찰은 또 이 사고가 발생한 행사의 '실질적 주최자'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주관사인 이데일리TV가 실질적 주최자일 가능성도 열어두고 조사하고 있다. 박 과장은 "이데일리TV에서 공연 계획서를 작성했다면 실질적 주최자가 명확한데, 투신한 오모씨가 경기도과기원 신분으로 계획서를 작성했다"면서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고 밝혔다.

이어 "이데일리 측이 행사를 주관한 것은 사실로 보인다"면서도 "아직 그 부분이 정확하게 어떻다 하기 어렵다. 어떻게 법률적으로 평가하고 연결시킬지는 차후의 문제"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데일리 측에서 행사에 1000명이 몰릴 것으로 예상해 행사 예산 2억원을 책정했다가 과다하다 판단해 7000만원으로 축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를 위해 이데일리 측은 경기과기원에서 3000만원, 성남시에서 1000만원, 2개 기업체에서 3000만원을 지원받을 예정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기도 경찰청 과학수사계와 국립과학수사연구소는 사고 경위에 대한 정밀 수사도 진행 중이다. 현재까지 조사에 따르면 사고는 환풍기 덮개를 지탱하던 10자형 앵글 왼쪽 부분이 부러져 발생했다. 국과수는 이 부분의 용접상태 등에 대한 감정을 하고, 환풍구 설계도 등도 제출 받아 검토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다음 주말 정도에는 나오지 않을까 한다"고 밝혔다.

◆사고 관련자 압수수색·출국금지

경찰은 이날 사고 관련자에 대한 압수수색에도 들어갔다. 오전 11시께 수사관 60여명을 투입해 서울시 중구 회현동 이데일리·이데일리TV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이의동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성남시 판교테크노밸리 공공지원센터 내 경기과기원 지원본부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이데일리 TV 총괄본부장 문모씨, 이데일리 광고사업국 국장 원모씨 광고사업팀 과장 문모씨, 경기과기원 본부장 김모씨와 임모씨 , 총괄이사 이모씨 등이 올랐다. 경찰은 이들 6명에 대한 출국금지 조치도 완료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 경기지방경찰청 1차장(치안감)이 수사본부장이 돼서 총 89명이 수사활동에 전념하고 있다"면서 "검찰과도 유기적으로 협조해 수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박준용 기자 juneyo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