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판교 사고 현장 안전요원 없었다…서류상만 존재"

최종수정 2014.10.19 12:13 기사입력 2014.10.19 12:10

댓글쓰기

17일 관람객 추락사고가 발생한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 환풍구

17일 관람객 추락사고가 발생한 판교테크노밸리 야외공연장 환풍구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17일 발생한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붕괴사고로 지금까지 27명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사고가 발생한 행사장에 안전요원이 서류상으로만 4명 배치돼 있을 뿐 실제로는 전담요원이 한 명도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박성주 경기도경찰청 형사과장은 19일 오전 10시께 분당경찰서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사고현장에는 행사관계자가 38명 배치돼 있었지만 조사결과 자신이 직접 안전요원으로 배치됐다거나 교육을 받은 사람이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일부 보도에서는 판교테크노밸리 사고현장에 40여명의 안전요원이 배치됐다는 주장이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경찰 조사결과 사고현장에는 행사관련 요원들이 배치돼 있었을 뿐, 실제 안전관리를 담당할 요원은 배치돼 있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박 과장은 "경기과학기술진흥원(경기과기원) 16명은 기업부스에서 홍보활동을 주로했고 이데일리 측 11명(사회자 2명 포함)은 행사진행 및 보조활동을, 공연기획사 측 11명은 무대주변관리 및 이벤트 진행을 했다"며 "결과적으로 38명 중 사회자 2명을 제외한 36명 중 자신이 직접 안전요원으로 배치됐다는 사람은 없었다"고 전했다.

반면 사망한 경기과기원의 행사 담당자 오모(37)씨가 작성한 서류상에는 직원 4명이 안전요원이 배치돼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박 과장은 "행사 전 공연계획서를 보면 4명의 안전요원이 배치돼 있었지만 등재된 과기원 직원들은 이 사실을 모두 모르고 있었다"며 "결국은 애초부터 계획서 상으로만 안전요원을 둔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과기원 측에서 소방·경찰당국에 시설안전·교통안전 관련 협조를 요청한 사실에 대해서도 입장이 나왔다. 박 과장은 "진흥원 측에서 소방이나 경찰에 협조 요청을 했던 것은 사실이다"라면서"행사 주관사 측에서 안전교육을 받았다고 주장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좀더 명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통상 공연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3000명 이하의 행사나 위험성이 없는 행사의 경우 행정지도를 하게된다"며 "경찰에서 파견한 교통 통제 인원 등에 대해서는 추후 확인 후 말씀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행사 당일 사회자가 희생자들에게 '위험하니 내려오라'라고 발언한 사실도 확인됐다. 박 과장은 "사회자가 무대에서 볼 때 가장 높은 부분에 있는 분들이 환풍구에 계셨던 분들"이라며 "사회자는 그 곳이 환풍기 인 줄은 몰랐지만, 위험하니 내려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언급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