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 철강업체, 한국산 API 용접강관 반덤핑 제소

최종수정 2018.09.09 08:32 기사입력 2014.10.17 12:5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미국 철강사들이 미국 시장에 한국산 강관 제품이 불법보조금을 받아 덤핑으로 수입되고 있다며 미 상무부와 국제무역위원회(ITC)에 국내 철강업체들을 제소했다.

17일 한국무역협회에 따르면 미국 철강 제조업체 'American Cast Iron Pipe' 등 8곳은 한국과 터키산 API 용접강관의 덤핑수출과 불법보조금 지급을 주장하며 지난 16일 상무부와 무역위원회에 반덤핑 및 상계관세 조사를 요구했다.

조사를 요구한 국내 업체 가운데 대상은 현대하이스코, 세아제강, 휴스틸 등 한국 강관제조업체다.

미 철강사들은 한국의 덤핑 수출로 인해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며 58.83~221.54%의 덤핑 관세 부과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한국 업체들에 대한 수출입은행의 수출금융 지원과 산업은행의 단기대출 지원이 불법 보조금이라며 상계관세도 제소한 상태다. 이들은 한국 업체들이 약 11개의 불법 정부보조금 프로그램을 통해 혜택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제소장 접수을 접수한 미국 상무부는 통상적으로 약 20일 내로 반덤핑 및 상계관세에 대한 조사 개시 여부를 발표하게 된다. 미 무역위원회(ITC)의 산업피해 예비판정은 11월 중으로 예상된다.

무역협회 측은 "이번 제소건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해당 정보가 수집되는 대로 수시로 송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