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해상 59주년 기념식…이철영 사장 "현장은 회사성장 근간"

최종수정 2014.10.17 10:55 기사입력 2014.10.17 10:55

댓글쓰기

이철영 현대해상 대표이사가 창립 59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 사장은 "올바른 기업문화를 재정립하고 개인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철영 현대해상 대표이사가 창립 59주년 행사에 참석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이 사장은 "올바른 기업문화를 재정립하고 개인의 경쟁력을 키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현대해상이 17일 서울 광화문 본사에서 임직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립 59주년 기념식을 가졌다.

이철영 사장은 기념사를 통해 "좋은 회사는 곧 훌륭한 역량의 개인들이 모여 공동의 비전을 향해 하나로 힘을 모을 때 만들어 지는 것"이라며 "개인의 경쟁력이 곧 회사의 경쟁력임을 상기하고 각자 맡은 업무에서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 사장은 회사 성장의 근간인 현장 중심의 업무를 실현하고 미래 지향적인 기업문화를 키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역사적인 창립 60주년을 한 해 앞둔 시점에서 올바른 기업 문화의 재정립을 위해 많은 노력을 시도하고 있다"며 "임직원 모두가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우리회사만의 긍정적인 기업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데 함께 노력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사원부터 대리, 과장에 이르기까지 차기 관리자들이 현장 경험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해 주길 바란다"며 "우리회사 성장의 근간은 곧 현장이며 고객 접점인 현장 없이는 현대해상의 존재 자체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현대해상은 1955년 우리나라 최초의 해상보험 전업회사로 설립됐다. 2009년 자산 10조원 시대를 연 이후 5년 만에 총자산 25조원을 돌파하고 운용자산이 20조원을 넘어서는 등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