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글 3분기 순익 기대이하…시간외 주가 하락(상보)

최종수정 2014.10.17 05:31 기사입력 2014.10.17 0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병희 기자] 구글의 회계연도 3·4분기(7~9월) 실적이 월가 예상을 밑돌았다.

구글이 3분기에 주당 4.09달러, 총액 28억1000만달러의 순이익을 달성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주당 4.38달러, 총액 29억7000만달러였던 지난해 3분기에 비해 5.4% 줄었다.

일회성 비용 등을 제외한 조정 주당 순이익은 6.35달러를 기록해 블룸버그 예상치 6.53달러를 밑돌았다.

3분기 광고 단가가 2% 하락하면서 실적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광고 단가가 낮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이용 증가가 광고 단가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된다.

검색광고에서 태블릿과 모바일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현재 약 3분의 1 정도다. 1년 전만 해도 20% 미만이었다.
선진국에서 트래픽이 늘고 있지 않다는 점도 수익 부진의 원인으로 지적됐다.

로젠블라트 증권의 마틴 피코넨 애널리스트는 "구글의 트래픽이 인도네시아와 터키 등 개발도상국에서 늘고 있기 때문에 광고 단가가 하락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글의 3분기 매출은 131억7000만달러를 기록해 예상치 131억9000만달러에 근접했다.

이날 뉴욕증시 정규장 거래에서 0.70% 하락했던 구글은 장마감 후 시간외 거래에서 추가로 밀리고 있다. 현지시간 오후 4시29분 현재 정규장 종가 대비 3.06% 하락 중이다.


박병희 기자 nu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