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외직구 열풍이 백화점에 미치는 영향…"가격 내려야 산다"

최종수정 2014.10.16 11:10 기사입력 2014.10.16 11:08

댓글쓰기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자료사진(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련 없음)

썝蹂몃낫湲 븘씠肄

해외직구 열풍이 백화점에 미치는 영향…"가격 내려야 산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외직구(해외 인터넷 쇼핑몰 등을 통한 직접구매) 열풍이 백화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최근 백화점은 상품 가격을 낮추기 위해 직매입 편집매장을 마련하거나 인기 직구 상품을 할인 판매하고 있다.
16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각 백화점은 해외 브랜드를 직구 가격 수준에 판매하는 전용 매장을 론칭하거나 행사를 시작했다.

롯데백화점은 지난달 17일 본점 2층에 해외 브랜드의 의류, 잡화, 생활 소품 등을 직구 가격과 비슷한 수준에 파는 편집 매장 '비트윈'을 열었다. 오픈 후 약 한 달 간 매출은 목표대비 달성률 110%를 기록했다. 비트윈에서는 '벨벳 바이 그레이엄&스펜서', '아메리칸 레트로', 할린'을 등 세계 각지 30여개 브랜드 제품을 선보인다. 가격은 현지 판매가의 130% 수준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달 초 어린 자녀를 둔 소비자에게 '직구 브랜드'로 인기있는 미국 아동복 브랜드인 티컬렉션 제품을 대폭 할인하는 행사를 본점에서 열었다. 올 가을·겨울 신상품 가운데 50여개 품목 가격을 직구 수준으로 내렸다. 백화점 정가보다 30∼40% 저렴하다. 미국 판매 가격이 88달러인 남아용 점퍼는 세금, 배송비를 포함한 직구 가격이 약 11만원이다. 백화점 측은 행사 기간 이 상품 가격을 11만600원으로 책정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해외 직구는 건수로 1116만건, 금액으로 1조1029억원에 달해 사상 최대였다. 올해도 8월 기준으로 988만건에 1조원을 돌파해 지난해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