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삼성, 세계 최초 '재난용 위치 탐색 서비스' 개발

최종수정 2014.10.16 10:03 기사입력 2014.10.16 10:01

댓글쓰기

반경 500m 내 상대 단말기 직접 탐색·위치 확인 가능
원격제어 등 추가 기능 개발 협력…"재난통신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할 것"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KT 삼성전자 가 본격적인 재난통신분야 핵심 서비스 개발에 나섰다.
KT와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D2D 디스커버리 기술을 이용해 단말간 탐색과 위치 확인이 가능한 재난용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D2D 디스커버리는 단말간 직접 통신(D2D)을 통해 상대방의 위치를 찾아내는 기술이다.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서비스 모델이 구체화되지 않은 최신 기술로,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에서 올 연말 완료를 목표로 표준화 작업을 추진하고 있다.

양사가 개발한 재난용 단말간 위치 탐색 서비스는 D2D 디스커버리 기술이 탑재된 스마트폰에서 롱텀에볼루션(LTE) 주파수를 이용해 반경 500m 이내에 있는 상대 단말기의 위치를 탐색할 수 있다.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면 상대방과의 거리가 좁혀질수록 단계별로 알람이 스마트폰에 표시된다.
이를 통해 재난·재해 발생 시 실내 또는 계곡 등 GPS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 지역에서도 구조 대상자 존재 여부나 조난 위치를 명확히 식별할 수 있다.

KT와 삼성전자는 내년 예정된 국가재난안전통신망 구축 시범사업을 대비해 단말간 위치 탐색 고도화는 물론, 상대 단말에 경보음이나 문자·영상 전송이 가능한 D2D 디스커버리 기반 원격제어 등 추가 서비스 개발도 함께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KT 관계자는 "재난·재해 상황에서는 통신 환경이 어떻게 급변할지 예측하기가 쉽지 않기 때문에 단말간 직접 통신이 가능한 D2D 디스커버리 기반 재난통신 서비스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될 것"이라며 "삼성전자와의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재난통신분야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