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국손님 끌어 월 10억 버는 의류 쇼핑몰

최종수정 2014.10.16 09:20 기사입력 2014.10.16 09:20

댓글쓰기

온라인에 부는 한류 쇼핑 바람⑤ 여성의류 쇼핑몰 '바가지머리'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국내 여성의류 온라인 쇼핑몰 업계에서 매출과 인지도 모두 선두급으로 분류되는 '바가지머리(www.bagazimuri.com)'의 오프라인 전진기지인 서울 신사동 가로수길 매장에 들어서면 영어와 중국어, 일본어가 함께 들린다. 손님 중 적잖은 비중이 외국인들로 바가지머리의 해외 위상을 짐작할 수 있다.
의류 쇼핑몰 바가지머리 메인페이지

의류 쇼핑몰 바가지머리 메인페이지

썝蹂몃낫湲 븘씠肄

2005년 바가지머리를 창업한 손석호 대표는 다양한 여성의류를 내세워 회사를 월 매출 10억원 규모로 키워냈다. 국내에서 자리를 잡으면서 해외시장도 꾸준히 연구해왔다. 그리고 지난해 초 카페24(www.cafe24.com) 솔루션을 기반으로 영어, 중국어, 일본어 사이트를 동시 오픈해 해외 사업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그 결과 가로수길 매장을 찾는 외국인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손 대표는 “요즘은 해외 출장 중에 저를 알아봐주는 외국 고객들도 만나곤 한다”면서 “해외에서의 구매 요청 증가세가 가파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바가지머리의 핵심 경쟁력은 바가지머리에서만 구매 가능한 상품에 있다. 해외 사업에 있어서도 가장 강조하는 부분이다. 자체 제작 비중이 30% 이상이며 다른 상품들도 디자인 작업에는 손 대표가 직접 참여한다. 현지 쇼핑몰들의 비슷한 상품들만 봐 온 해외 고객들이 바가지머리를 꾸준히 다시 찾는 이유다.

현재 회원 수는 51만명 정도로 20~30대 여성 비중이 80% 이상이다. 재구매율이 80%에 달할 정도로 충성 고객들이 많다. 고객들을 배려하기 위해 고객서비스도 강화하고 있다. 단골 고객들은 전용 콜센터를 통해 지원하면서 해외 대상 고객대응(CS)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바가지머리는 국내와 다른 해외 상황, 특히 계절별 트렌드를 감안해 한 박자 빠른 코디 전략을 펼쳐왔고 카페24를 통한 마케팅도 큰 힘이 됐다. 50여명의 직원들이 직접 해외에서 뛰며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상품에 반영하고 있다.

손 대표는 “한국 의류에 대한 해외 수요가 급증세임은 모두가 확인한 사실”이라며 “그 수요를 유의미한 수익 창출로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 판매 채널 확대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특히 손 대표는 모바일 활성화에 주목하고 있다. 그는 “모바일 활성화가 국가 간 전자상거래 장벽을 더 낮출 것”이라며 “해외 고객들이 스마트폰으로 한국 쇼핑몰에 접속, 간편한 결제가 가능해졌다. 모바일 대응 역량의 중요성은 국내와 해외가 다르지 않기 때문에 국내외 고객 대상으로 더 발전된 모바일 서비스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