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카카오·네이버·SK컴즈 '이용자 정보보호' 위한 공동대응 나선다

최종수정 2014.10.15 11:29 기사입력 2014.10.14 16:37

댓글쓰기

-'검열 논란'이 다음카카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 공유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사이버 검열 논란'이 다음카카오에 이어 네이버 밴드에까지 확산되면서 국내 인터넷 기업들이 서비스 이용자 정보보호 강화를 위한 공동대응을 하겠다고 나섰다.
14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에 따르면 다음카카오, 네이버, SK커뮤니케이션즈등 인터넷 기업 3사는 이용자 정보보호 문제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임원들이 참석하는 회의를 두차례 가졌다.

최성진 인터넷기업협회 사무국장은 "인터넷 업계 대표 기업들이 일단 현행법의 테두리 내에서 이용자 보호를 위해 좀 더 적극적으로 노력할 방안이 있는지를 함께 고민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카카오톡의 검열 논란이 단지 다음카카오만의 문제가 아니라는 인식을 같이 한 것이다.

이어 "이용자 보호와 수사상의 공익적인 목적이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법·제도를 개선하는 것에 대한 사회적인 공론화 작업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다음카카오는 13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향후 감청 요청에 응하지 않겠다고 발표하면서 인터넷 업계들의 고민에 관해 언급하고 공동 대응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석우 다음카카오 대표는 “감청영장 요구 불응과 관련해서는 어느 한 서비스, 한 업체의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다른 인터넷 업체와도 상의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프라이버시 보호와 관련해 혹시라도 법과 제도에 미흡한 부분이 있는지 정부나 국회 등 유관기관들과 지혜를 모아 협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터넷기업협회는 이르면 내주 중 이들 3개 기업들 간 3차 회의를 주재한 뒤 이 같은 취지를 담은 성명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