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亞 대표 명품전문관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14일 개장

최종수정 2014.10.14 06:00 기사입력 2014.10.14 06: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이 14일 드디어 베일을 벗는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해외명품과 국내외 컨템포러리 브랜드를 총망라하는 럭셔리 패션전문관으로서 국내 최대 규모, 최다 해외패션 브랜드를 자랑하며, 최상위 고객만을 위한 하이엔드(High-end) 서비스, 고품격 문화를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시설을 갖춤으로써 아시아를 대표하는 명품 전문관으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지난 2005년 본점 에비뉴엘 오픈 이후 9년 만에 추가 오픈하는 에비뉴엘 단독 점포다. 영업면적은 2만9800㎡(약 9000평)으로, 본점 에비뉴엘의 약 3.1배에 달하는 규모다. 입점 매장수는 총 225개이며 그 중 해외명품 브랜드 수는 90여개다. 기존 잠실점에 입점된 해외명품 브랜드까지 더하면 잠실에 총 120여개 해외명품 매장을 갖추게 되는 셈이다. 이는 국내 최대 규모의 해외명품단지로, 아시아 최고 수준의 패션 랜드마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샤롯데계단'

에비뉴엘 월드타워점 '샤롯데계단'

썝蹂몃낫湲 븘씠肄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명품부틱, 시계 ·보석 브랜드를 비롯해 국내에서 볼 수 없었던 최신 컨템포러리 브랜드와 글로벌 유명 F&B까지 다양한 브랜드를 갖췄다. 우선 1층에 위치한 에르메스, 샤넬, 루이비통 등 세계 3대 명품 브랜드는 국내 최대 수준의 플래그십(Flagship) 매장으로 선보인다. 이들 매장은 실면적 평균 500㎡(150평) 이상의 대규모 매장으로, 기존 백화점 매장의 평균 면적 대비 150% 수준이다. 에르메스는 국내 최초로 '메종 라인(리빙상품)'을 포함한 풀(Full) 라인을 전개하며 루이비통은 남녀의류 및 액세서리 라인을, 샤넬은 시계·주얼리 특화매장을 병행해 구성한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해외명품 브랜드 외에도 젊은 패션 매니아층을 겨냥해 차별화된 영 컨템포러리 존(Young Contemporary zone)도 5층에 마련했다. 자딕앤볼테르, 랙앤본, 이자벨마랑, 이로 등 대표적인 컨템포러리 브랜드와 더불어 테이스트 5.1(Taste 5.1), 바이에토르, 파이브온더고, 진스퀘어 등 12개의 편집매장이 들어서 최신 트렌드의 수입 패션브랜드를 만나볼 수 있도록 했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내외부에 세계적인 랜드마크에 걸맞은 디자인 요소를 적용했다. 건물 모양은 거대한 뱅글 모양을 형상화한 것으로, 세계적인 명품관의 이미지를 표현했다. 외벽은 580여개의 대형 타일로 구성됐으며 야간에는 타일을 감싸고 있는 발광다이오드(LED)등을 통해 다양한 색상의 파사드 아트를 선보일 계획이다. 내부는 뱅글 외관과 조화를 이루는 보석(Jewelry)을 모티브로 층별 인테리어를 구현했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의 1층과 2층을 연결하는 '샤롯데 계단'은 롯데월드몰의 대표적인 상징물이다. 이 조형물은 영국 웨스트필드 쇼핑몰 설계를 주도한 레오나르드가 디자인했다. 샤롯데 계단은 총 길이 30m의 C자 모양의 쌍둥이 계단이다. C자 모양은 월드타워점의 구현 컨셉인 '클래식(Classic)'과 '컨템포러리(Contemporary)'를 상징한다. 향후 롯데월드타워가 완공되면 에비뉴엘 건물 내에서 타워 최상층부를 볼 수 있는 유일한 뷰 포인트(View Point)가 될 전망이다.
특히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3P서비스(Privacy, Prime, Personal)라는 테마로 기존에 경험하지 못한 VIP 서비스를 제공한다. 먼저 'Privacy(사생활)'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고객을 세분화해 VIP 라운지를 세 군데 운영하며 VIP 전용 엘리베이터를 설치했다. VIP 라운지는 고객 등급에 따라 2층과 4층에 각각 '사파이어 라운지(A.VIP)' '다이아몬드 라운지(A.VVIP~LVVIP)'로 구분해 쾌적한 라운지 이용이 가능하도록 했다. 6층에는 VIP 고객이 사전 예약을 통해 사교 공간으로도 활용할 수 있는 다목적 '커뮤니티라운지'도 운영한다.

다음으로 'Prime(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도 기울였다. 우선 최고급의 테이블 소품, 다과 서비스 등을 통해 VIP 고객을 위한 라운지 공간을 마련했다. 프랑스 왕실 식기 브랜드 '로얄 리모지' '웨지우드 자스퍼 콘란' 등 프리미엄 커피잔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고 이태리 3대 유리공예 작가인 카를로 모레티의 유리잔 및 신진도기작가(조신현)가 별도 제작한 다기세트를 활용할 예정이다. 또한 라운지에서는 TWG 티, 일리 커피, 브리오슈도레 등 최고급 티(Tea) 서비스와 다과 맞춤 메뉴도 준비하며 전문 바리스타 및 티소믈리에 자격을 지닌 직원들을 라운지에 배치한다.

'Personal(맞춤)' 서비스는 멤버스 클럽(PSR, Personal Shopper Room)의 맞춤 스타일링 제안이 대표적이다. 멤버스 클럽에는 1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퍼스널쇼퍼 3명이 상주하며 VIP 고객들을 위한 상품 추천 및 스타일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세계적인 VM 디렉터인 더글라스 리틀이 참여한 '왕국의 유산(Heritage of Kingdom)' 테마의 층별 디스플레이와 전용 음악(BGM), 에비뉴엘 전용 시그니처 향기 등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에서만 느낄 수 있는 차별화 브랜드를 선보인다.

외국인 고객들의 방문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전체 매출 중 외국인 고객 매출의 비중이 20%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는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것으로 유명한 롯데백화점 본점의 외국인 매출 비중과 비슷한 수준이다. 이에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외국인 고객들을 위해 세심한 서비스를 마련했다. 1층에는 상시 영어, 중국어, 일본어 통역과 매장 안내가 가능한 '컨시어지 데스크'를 설치했다. 특히 물품보관 서비스를 확대해 외국인 고객들을 위해 여행가방(캐리어)를 보관해주는 서비스도 도입했다. 6층에 위치한 서비스라운지에서는 환전 및 텍스리펀을 한번에 해결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또한 롯데월드몰에는 버스 199대를 수용할 수 있는 대형 주창도 마련돼있어 외국인 단체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을 포함한 롯데월드몰에서는 주변 교통 혼잡을 줄이기 위해 주차예약제와 주차유료화를 시행한다. 또한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오픈으로 인한 교통혼잡을 최대한 방지하기 위해 별도의 오픈 행사를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 다만 평화와 행복의 아이콘인 초대형 '러버덕(Rubber Duck)'을 석촌호수에 띄우는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등 자연스러운 집객을 유도할 수 있는 이벤트를 마련했다.

롯데백화점 이원준 대표이사는 "35년간의 유통 노하우를 집대성해 국내외 고객들에게 최고수준의 매장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준비했다"며 "에비뉴엘 월드타워점은 글로벌 시장에 롯데의 유통 저력을 보여줄 수 있는 롯데의 자부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