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여당 시립대 초빙교수 의혹제기…서울시 "문제없다"

최종수정 2014.10.14 23:22 기사입력 2014.10.14 16:5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여당 의원들이 서울시 출신들의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임명을 문제삼은 가운데 시는 현장 실무경험이 있는 이를 초빙교수로 둔 것일 뿐 문제가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노근 새누리당 의원은 14일 이노근 서울시립대로부터 제출받은 '신임교수 임용 현황'을 인용, 최근 5년간 임용된 초빙교수 35명 가운데 절반인 16명이 서울시 출신이라고 지적했다.
서울시 출신 초빙교수는 2010년에 2명, 2011년에 1명, 2012년에 5명, 2013년에 1명, 2014년에 7명이 임용됐다.

특히 2012년까지는 강의 목적의 초빙교수들이 임용된 반면 2013년부터 올해까진 1명을 제외하고 강의목적이 없는 '연구목적 초빙교수'들이 대부분 임용됐다. 연구목적 초빙교수는 1년의 임용기간 종료 시 총장이 의뢰한 연구 성과보고서를 제출하는 것 외에는 별다른 평가 항목이 없다.

겸임교수까지 조사할 경우 서울시 출신 시립대 교수는 더 늘어난다. 박인숙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2012년부터 지금까지 서울시립대 초빙 및 겸임교수로 임용된 이들은 총 24명이었다. 서울시 출신 겸임교수는 2012년 3명, 지난해와 올해 각각 4명씩 임용됐다.
초빙교수들은 개별 경력과 저명도 등에 따라 월 400~600만원의 보수를 받고 있다. 초빙교수 가운데 시 출신이 상당수를 차지함에 따라 교수직이 시 고위공무원들의 재취업 자리로 쓰이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논란이 커지면서 기동민 전 서울시 정무부시장과 권오중 전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도 앞서 임기를 각각 8개월, 10개월 남기고 사표를 제출하기도 했다. 여당의원들은 2012년 이후 시 출신 초빙교수가 급격하게 늘어난 점을 들며 박원순 시장의 보은인사 의혹을 제기하는 중이다.

이철우 새누리당 의원은 "도시과학연구원에 있던 분, 기후환경본부장, 행정1부시장,정무부시장, 경제진흥실장 등이 초빙교수로 포함돼 있다"며 "시장측근에 있는 사람을 강의도 안하고 연구목적으로 월 400~600만원을 받는 자리에 앉혔다"고 지적했다.

이노근 의원은 "최규엽(전 민주노동당 최고위원) 서울시립대 초빙교수는 지난 4월 새정치민주연합에 입당한 뒤 지금 시립대에서 초빙교수로 500만원을 받고 있다"고 비판했다.

여당 의원들의 문제제기에 대해 박원순 시장은 현장 실무경험이 있는 이들을 교육과 접목시킨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 시장은 국감에서 "시립대 초빙교수제도는 2005년 7월 이명박 전 서울시장 때 시작된 것"이라며 "현장의 전문지식 등을 교육에 접목시키려는 의도"라고 설명했다.

시는 서울시립대 겸임교수는 서울시 6급 주무관부터 과장 등 다양한 직급에 재직중인 실무전문가로 특수한 실무분야를 담당하고 있다며, 전체 89명 가운데는 시 직원 뿐 아니라 사기업체, 연구기관, 의료시설 등 다양한 직업군으로 구성돼 있다고 해명했다.

시는 고위공무원 출신 활용 초빙교수제도는 서울시립대학교 뿐 만아니라 대부분의 국립대학교에서도 운영하고 있는 제도라며 최근 들어 연구 부문이 강조되면서 연구 초빙교수 임용이 활성화 되어 가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시는 서울시립대 초빙교수 자리가 박 시장의 측근으로 임명돼고 있다는 비판에 대해서도 시립대 초빙교수 임용은 대학원장 또는 연구소장의 추천에 따라 19인으로 구성된 대학인사위원회에서 심의한다며 외부에서 어떤 영향도 미칠 수 없다고 설명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