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14국감]지상파…간접광고 1000억 돌파

최종수정 2014.10.14 16:04 기사입력 2014.10.14 11:36

댓글쓰기

과다 간접광고, 방송공정성 훼손 가능성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최근 5년 동안 지상파 방송3사의 간접광고 매출액이 1000억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송사에게는 희소식이겠지만 시청자들에게는 지나친 간접광고는 '방송 공해'로 받아들여진다.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국회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장병완 의원(새정치민주연합)은 14일 간접광고가 합법화된 2010년 이후 지상파 방송3사의 간접광고 매출액은 급격히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지상파3사중 SBS가 440억3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MBC 385억원, KBS 250억원으로 그 뒤를 이었다.

간접광고 총 매출액은 2010년 29억8000만원에서 2013년 336억300만원(2010년 대비 1028.5%)으로 급증했다. 올해 8월까지 매출액만 272억9000만원으로 작년 총 매출액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장 의원은 "간접광고의 증가는 방송이 상업화되고 공익성을 상실해 시청자의 시청권 훼손 우려가 있기에 현재 간접광고 제도의 점검과 보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지상파와 달리 종편의 경우 간접광고 매출액을 단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아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종합편성방송채널사용사업자(이하 종편 PP)의 경우 2012년 개국이후 간접광고 매출액에 대한 자료를 한 번도 공개하지 않고 매년 영업상 비밀이라는 거부사유를 들고 있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영업비밀이라는 종편의 자료 미제출 사유를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당한 사유'(방송광고법 36조)로 인정해준 것은 종편에 대한 봐주기 행태나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종편과 케이블의 경우 협찬과 간접광고 관행적으로 구분하고 있지 않아 간접광고 매출 확인의 어려움이 있다"며 "방통위가 표준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는 등 해결 방안 마련에 적극적으로 임해야한다"고 덧붙였다.
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