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군위안부해법 제시 어렵다' 한국에 통보 보도" VS 외교부 "조속히 해결하라"

최종수정 2014.10.10 11:06 기사입력 2014.10.10 11: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일본 정부는 옛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타개책'을 제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했다고 일본 신문 보도와 관련, 외교부는 10일 "전달 여부를 확인해줄 수 없다"면서 "일본은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외고부 고위 당국자는 "다른 나라 신문 보도를 일일이 확인하지는 않는다"면서도 "
옛 일본군 위안부 문제는 1일 열린 차관급 전략대화에서 앞으로 한일 국장급 협의에서 계속 논의하기로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은 9일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한일 차관급 전략대화와 지난달 19일 외교부 국장 협의 등에서 "현재 일본 측에서 위안부 문제 타개 방안을 제시하기는 어렵다"는 견해를 전했다고 보도했다.

한국 정부는 그동안 일본 측이 '결자해지' 차원에서 군 위안부 피해자들이 납득할 수 있도록 해법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고 촉구해왔다.

닛케이는 한일 양국이 지난 4월 이후 군위안부 문제와 관련한 국장간 협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피해자를 위한 기금 설립, 총리의 사죄 편지 등 과거 검토한 방안을 토대로 한 구체적 해법이 부상했지만 일본 총리 관저 측에서 타개 방안을 제시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함에 따라 한일 양측의 주장이 평행선을 그리고 있다고 전했다.
일본의 진보매체인 아사히신문이 지난 8월 제주도에서 여성들을 강제로 연행해 군위안부로 삼았다는 요시다 세이지(사망)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한 자사의 과거 기사 10여건을 취소한 이후 일본 내에서는 우경화 바람이 불면서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인정한 고노담화를 훼손하고 과거사 문제에 진정성을 보이라는 한국 정부를 자극하는 발언이 잇따르고 있다.

실제로 아베 신조 총리의 최측근인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자민당 총재 특별보좌는 지난 6일 한 TV에 출연, "고노담화의 역할은 끝났다"면서 "새 담화 발표를 통해 고노담화를 무기력하게 만들면 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최근 일본 내에서 일본군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부정하려는 움직임이 계속되고 있어 우려를 금할 수 없다"면서 "일본의 일부 인사들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본질을 호도하고 과거의 잘못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를 하더라도 역사의 진실은 가릴 수 없는 만큼 이 문제를 조속히 해결해야 한다"고 준엄하게 꾸짖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